2021-01-21 04:19
민주당 내에서 추미애 첫 공개 비판… 조응천 “겸허한 자세 필요”
민주당 내에서 추미애 첫 공개 비판… 조응천 “겸허한 자세 필요”
  • 김희원 기자
  • 승인 2020.06.29 1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조응천 의원이 윤석열 검찰총장에게 날을 세우고 있는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언행에 대해 “당혹스럽기까지 하여 말문을 잃을 정도”라고 비판했다./뉴시스
더불어민주당 조응천 의원이 윤석열 검찰총장에게 날을 세우고 있는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언행에 대해 “당혹스럽기까지 하여 말문을 잃을 정도”라고 비판했다./뉴시스

시사위크=김희원 기자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최근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해 공개 비판을 가해 논란이 되고 있는 가운데 더불어민주당 내에서 처음으로 추 장관의 언행이 부적절하다는 비판이 나왔다.

미래통합당은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추 장관의 해임을 촉구하며 공격을 가하고 있고, 민주당은 이에 맞서 윤 총장을 강도 높게 비판하며 추 장관을 적극 엄호하고 있다. 이 같은 상황에서 여당 내에서 추 장관을 직접적으로 비판하는 목소리가 나와 주목을 받고 있다.

검사 출신인 조응천 민주당 의원은 지난 28일 페이스북에 ‘추미애 장관님께’라는 제목으로 올린 글에서 “최근 추미애 장관의 윤석열 총장에 대한 일련의 언행은 제가 삼십년 가까이 법조 부근에 머무르면서 한 번도 경험해보지 못한 낯선 광경으로서 당혹스럽기까지 하여 말문을 잃을 정도”라고 비판했다.

이어 “꼭 거친 언사를 해야 상대방을 제압할 수 있는 것이 아니다”며 “오히려 단호하고도 정중한 표현을 통해 상대를 설복시킬 수 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조 의원은 “정치적 역효과와 갈등의 문제도 있다. 추 장관께서 거친 언사로 검찰개혁과 공수처의 조속한 출범의 당위성을 역설하면 할수록 논쟁의 중심이 추 장관 언행의 적절성에 집중될 수 있다”며 “그래서 당초 의도하신 바와 반대로 나아갈까 두렵다”고 강조했다.

또 조 의원은 “추 장관께서 연일 총장을 거칠게 비난해 스포트라이트를 받는 것이 시기적으로 적절한가를 묻지 않을 수 없다”며 “우리의 노력이 진정하게 받아들여지기 위해서는 민생에 집중해 국민들의 지지와 신뢰를 높여나가야 한다. 그래야 야당도 압박하고 견인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검찰 개혁과 공수처 출범은 정해진 절차와 제도에 따라 차분하고 내실있게 진행하면 될 일”이라며 “검찰 개혁과 공수처 출범을 위해서라도 장관님의 겸허한 자세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조 의원은 “법무부 장관께서 원래의 의도나 소신과 별개로 거친 언행을 거듭하신다면 정부 여당은 물론 임명권자에게도 부담이 될까 우려스럽다”며 “장관님께서 한 번 호흡을 가다듬고 되돌아보시길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앞서 추 장관은 지난 25일 민주당 ‘초선 의원 혁신포럼’ 강연에서 한명숙 전 국무총리 사건과 관련, 검찰의 위증 교사 의혹 진정 사건을 윤 총장이 대검 인권부장이 총괄하라고 지시한 것에 대해 “장관 말을 들었으면 좋게 지나갈 일을 새삼 지휘해서 일을 더 꼬이게 만들었다”면서 “말 안 듣는 검찰총장과 일해 본 법무부 장관을 본 적이 없다”고 공개 비판을 가한 바 있다.

추 장관은 자신의 언행에 대한 야당의 비판이 쏟아지자 지난 27일 페이스북을 통해 “문제는 검언유착”이라며 “장관의 정치적 야망 탓으로 돌리거나 장관이 저급하다는 식의 물타기로 검언유착이라는 본질이 덮어질지 모르겠다”고 불만을 나타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