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27 16:09
이원욱, ‘인국공 사태’ 소신 발언… “가짜뉴스? 본질 잘못 봤다”
이원욱, ‘인국공 사태’ 소신 발언… “가짜뉴스? 본질 잘못 봤다”
  • 김희원 기자
  • 승인 2020.06.29 11: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이원욱 의원이 인천국제공항공사 보안요원 정규직 전환 문제와 관련 청년층의 분노에 대해 “공정함을 잃은 것에 대한 저항”이라고 주장했다./뉴시스
더불어민주당 이원욱 의원이 인천국제공항공사 보안요원 정규직 전환 문제와 관련 청년층의 분노에 대해 “공정함을 잃은 것에 대한 저항”이라고 주장했다./뉴시스

시사위크=김희원 기자  인천국제공항공사(인국공) 보안요원 정규직화를 둘러싼 논란에 대해 여당인 더불어민주당 내에서 처음으로 소신 발언이 나와 주목을 받고 있다.

민주당 이원욱 의원은 청와대와 민주당이 ‘인국공 논란’ 확산에 대해 '가짜뉴스로 촉발된 측면이 있다', '잘못된 정보가 국민들을 불안하게 한다'는 등의 논리로 대응하고 있는 것과 관련 “본질을 잘못 본 것”이라며 조목조목 비판을 가했다.

이 의원은 지난 28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인국공의 정규직화에 대해 기회를 빼앗겼다고 주장하는 청년들의 항의에 ‘정규직화가 청년 일자리 뺏기가 아니다’라거나 ‘조중동류의 가짜뉴스 때문’이라고 얘기하는 것은 본질을 잘못 본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 의원은 “청년이 주장하는 것은 ‘나의 일자리’ 문제를 떠난 공정함의 문제이고, 정부의 노동정책이 제대로 가고 있는가라는 근본적 질문이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이 의원은 “인국공 관련 청년들의 분노는 우리사회 만연한 불공정성에 대한 문제 제기이며 경청해야할 문제라고 생각한다”며 “청년들의 분노를 ‘그들의 일자리를 뺏앗긴 것에 대한 문제‘ 즉 이해관계의 문제로 보는 것은 본질을 보지 못하는 것이다. 공정함을 잃은 것에 대한 저항이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이 의원은 “저는 임금 불평등 해소가 보다 근본적인 문제라고 생각한다”며 “동일노동, 동일임금의 원칙만 지켜진다면 구태여 정규직 일자리만을 바라보고 있지 않을 것이라 생각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 의원은 인국공의 정규직화에 대한 문제점에 대해 ▲노동 경직성 강화 ▲정규직화된 노동자들에게 주는 희망 고문 ▲공기업 이외의 다양한 공공영역에서의 비정규직 대책 문제 등을 꼽았다.

청와대와 민주당은 ‘인국공 사태’가 확산되자 ‘가짜뉴스’ 대응 기조로 방어에 나선 상황이다. 황덕순 청와대 일자리수석은 지난 25일 KBS 라디오에 출연해 ‘인국공 사태’에 대해 “취준생들의 일자리 뺏기가 아니다”고 해명했고,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지난 28일 기자들과 만나 “가짜뉴스로 촉발된 측면이 있다”고 주장했다.

이해찬 민주당 대표는 지난 26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요즘 관심 현안을 보면 잘못된 정보가 얼마나 국민들을 크게 불안하게 하는지 알 수가 있다”고 강조했고, 김두관 민주당 의원은 “정부의 공공부문 정규직 전환 정책을 공격하려는 조중동류의 가짜뉴스 때문”이라고 주장해 논란이 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