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14 08:30
문재인 대통령, 오늘 한-EU 정상회의서 코로나 공조 방안 논의
문재인 대통령, 오늘 한-EU 정상회의서 코로나 공조 방안 논의
  • 서예진 기자
  • 승인 2020.06.30 10: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30일 한-EU 화상 정상회담을 갖고 코로나19 국제 공조 방안 등에 대해 논의한다. 문 대통령이 지난 29일 청와대에서 수석·보좌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은 30일 한-EU 화상 정상회담을 갖고 코로나19 국제 공조 방안 등에 대해 논의한다. 문 대통령이 지난 29일 청와대에서 수석·보좌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청와대

시사위크=서예진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30일 유럽연합(EU)의 샤를 미셸 정상회의 상임의장, 우르줄라 폰데어라이엔 집행위원장과 화상 정상회담을 한다. 

이번 회담은 지난해 12월 새로 출범한 EU 지도부와는 첫 회담이다. 청와대는 올 상반기 서울에서 한-EU 정상회담을 개최하려 했으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지속되면서 EU측이 화상 정상회담을 우선 개최하는 방안을 제의했다.

회담은 이날 오후 4시 청와대 본관에서 열리며, 코로나19 대응 공조 방안을 포함해 교역투자 증진 및 디지털 경제, 신재생 에너지 등 미래 분야로의 협력 다변화 방안을 논의할 것으로 예상된다.

우선 코로나19 대응 공조로는 보건·방역분야 협력, 백신 및 치료제 개발을 위한 국제 연대 등을 언급할 것으로 알려졌다. 또 새로운 EU 지도부가 ‘유럽 그린딜’ 정책을 통해 환경 문제 해결을 주도하고 있는 만큼, 문재인 정부의 ‘그린 뉴딜’ 정책을 연계한 공조 방안에 대한 언급이 있을 것으로 보인다.

아울러 올해가 한-EU 전략적 동반자 관계 수립 10주년인 만큼, 양측은 그간의 협력 성과를 점검하고 향후 한-EU 관계를 발전시킬 방안들을 논의할 계획이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지난 18일 이번 회담에 대해 “EU는 민주주의, 법치, 다자주의 등 우리와 핵심 가치를 공유하고 있는 전략적 동반자이고, 특히 신 지도부 출범 이후 ‘유럽 그린딜’ 정책을 통해 글로벌 기후 및 환경 문제 해결을 주도하고 있어 우리 정부가 역점적으로 추진 중인 ‘그린 뉴딜’ 정책의 중요한 파트너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문 대통령은 이번 회담에서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 과정에서 건설적 기여를 해온 EU측과 한반도 정세에 대해서도 심도 있는 의견을 교환할 예정이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