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16 03:42
추미애, 이번엔 신천지로 ‘윤석열 때리기’
추미애, 이번엔 신천지로 ‘윤석열 때리기’
  • 권신구 기자
  • 승인 2020.06.30 10:31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연일 윤석열 검찰총장 때리기에 나섰다. /뉴시스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 출석한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윤석열 검찰총장을 겨냥한 말들을 쏟아냈다. /뉴시스

시사위크=권신구 기자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윤석열 검찰총장 때리기가 연일 계속되고 있다. 추 장관은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도 윤 총장을 겨냥한 말들을 이어갔다. 

추 장관은 29일 국회에서 열린 법사위 전체회의에 출석해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일가 검찰 수사’와 관련해 “수사 중인 사안이라 언급하기 곤란하다”면서도 “과잉수사, 무리한 수사 이런 것이 있었다는 것은 부인하기 힘들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추 장관은 “검찰은 그러한 수사를 개혁의 대상으로 삼고 있고, 제가 인권수사 개혁 태스크포스(TF)를 가동하는 중”이라고 말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과 관련해서도 윤 총장의 책임을 추궁하는 뉘앙스의 말을 전했다. 신천지로 인해 코로나19가 확산되던 시기 윤 총장이 법무부 장관의 지휘를 따르지 않아 골든타임을 놓쳤다는 것이다.

추 장관은 “만약 제때 신천지를 압수수색했더라면 당시 CCTV를 통해서 출입한 교인 명단을 확보할 수 있었겠지만, 압수수색 골든타임을 놓치면서 귀중한 자료를 확보하지 못했다”라며 “제때 방역을 못한 누를 범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추 장관은 “(검찰이) 제 식구 감싸기나 수사팀의 수사 방해가 되지 않도록 (윤 총장이) 진중하고 올바른 선택을 해야 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추 장관의 윤 총장 때리기는 그칠 줄 모르는 분위기다. 추 장관은 이날 법사위 출석하기 전에도 페이스북을 통해 “일상적 지휘를 지양하고 꼭 필요한 경우에만 지휘함으로써 검찰의 중립을 존중하고 있다”며 “그럼에도 제 지휘가 작동되지 않는 경우가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저의 역할은 검찰개혁을 대한민국 역사의 되돌릴 수 없는 강 너머로 지고가는 것”이라며 “검찰과 법이 약자가 아닌 권력을 보호했던 과거로 돌아가지 못할 것”이라며 검찰 개혁의 의지를 강조하기도 했다.

다만 이러한 추 장관의 강공에 정치권에서 비판의 목소리도 적지 않다. 여권 내에서도 부정적 반응이 나왔고, 야권의 비난도 거세지고 있다. 

조수진 미래통합당 의원은 30일 페이스북에 “추 장관은 코로나 장기화 사태도 윤석열 탓이라고 한다”라며 “조선시대 백성들이 창궐하는 역병에 나랏님 탓했다는 일은 들어봤지만, 사헌부 수장 대사헌 탓했다는 이야기는 못 들어 봤다”고 힐난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