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16 03:53
주호영 “슈퍼갑질 민주당, 지도부 이간질까지”
주호영 “슈퍼갑질 민주당, 지도부 이간질까지”
  • 정호영 기자
  • 승인 2020.06.30 11: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호영 미래통원내대표가 3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뉴시스
주호영 미래통원내대표가 3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뉴시스

시사위크=정호영 기자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30일 정보위원장을 제외한 전 상임위원장을 독식한 더불어민주당을 향해 “슈퍼 갑질로 국회를 전부 독식했다”고 강력 비판했다. 앞서 민주당은 전날(29일) 본회의에서 통합당이 보이콧한 가운데 예산결산특별위원장을 비롯한 상임위원장 추가 선출을 감행했다.

민주당과의 원 구성 협상 과정에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개입한 것이 아니냐는 설이 여당 일각에서 나오는 데 대해서는 “파렴치하게도 지도부 이간질까지 시도하고 있다”고 날을 세웠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민주당은 슈퍼갑질로 국회를 전부 독식해 하고싶은 대로 하는 체제를 갖추고 희희낙락하면서도 제 발이 저린지 협상결렬 책임을 우리 당에 돌리고 있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주 원내대표는 “국회 운영의 핵심은 견제와 균형에 따라 법사위원장을 제1야당이 맡아 국회가 소금 역할을 하도록 하는 것"이라며 “그것을 자기들이 탈취해가고 마치 시혜적으로 상임위를 나눠주려는 것을 저희는 거부했다”고 설명했다.

여당과의 협상결렬 원인이 김 위원장과의 이견 때문이 아니라는 것을 거듭 강조했다. 그는 “여러 의원들의 단호한 뜻에 따라 그런 협상을 할 수 없어서 파기한 거지 지도부 견해가 달라서 그런 것이 아니다”라고 했다.

국민을 향해서는 “우리나라는 모르는 사이 마침내 일당 독재 국가가 됐다”며 “대통령 권력, 언론 권력, 검찰 권력, 사법부 권력, 지방 권력 드디어 국회 권력까지 몽땅 1당이 독차지했다”고 했다.

이어 “(민주당은) 일하는 국회를 하겠다고 강조하지만 실상은 자기들 하고싶은대로 막가는 국회를 일하는 국회라고 포장하고 있다”며 “나라 곳곳이 무너지고 헌정이 파괴되는 심각한 상황인데 우리 국민들이 이 점을 얼마나 알고 계실지 안타깝다”고 했다.

한편 통합당은 자당 의원 103명에 대한 박병석 국회의장의 상임위 강제 배정에 대해서도 헌법재판소에 권한쟁의 심판 청구를 하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최형두 원내대변인은 의총 중간 별도 브리핑을 통해 “(박 의장이) 개별 헌법기관으로서 국회의원의 권한을 침해하고 의장에게 맡겨진 권한을 남용했다고 판단했다”고 전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