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8 18:51
여권, 윤석열 대선주자 급부상 '거품' 분석
여권, 윤석열 대선주자 급부상 '거품' 분석
  • 김희원 기자
  • 승인 2020.07.01 09: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석열 검찰총장이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의원과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함께 3강 구도를 형성하고 야권 주자 중에서는 1위를 차지했다는 차기 대선주자 선호도 조사 결과가 나오면서 정치권이 설왕설래하고 있다./뉴시스
윤석열 검찰총장이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의원과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함께 3강 구도를 형성하고 야권 주자 중에서는 1위를 차지했다는 차기 대선주자 선호도 조사 결과가 나오면서 정치권이 설왕설래하고 있다./뉴시스

시사위크=김희원 기자  윤석열 검찰총장이 보수 야권 지지층을 흡수하며 차기 대선주자 여론조사에서 급부상한 것으로 나타나자 여권에서는 “거품”이라는 냉소적 반응이 나왔다. 또 윤 총장의 지지율 상승이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공격 때문이라는 분석이 나온 것에 대해서도 “원인을 잘못 짚은 것”이라고 반박했다.

더불어민주당 김남국 의원은 지난달 30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설마, 윤석열 총장은 야권의 대통령 후보가 되기 위해서 추미애 장관의 지시를 어기고, 일부러 지지율을 높이려고 ‘고의의 충돌사고’를 일으킨 것인가”라고 강조했다.

이어 “‘추미애 장관이 때려서 윤석열 총장의 대권 지지율이 올랐다? 이렇게 평가하는 것은 겉으로 드러난 결과론적인 사실만 본 것이고, 그보다 앞선 사실관계는 무시한 평가”라며 “한 마디로 원인을 잘못 짚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윤석열 총장의 지지율이 올라간 것은 ‘너무나 무리한 정치적 수사와 추미애 장관의 정당한 지시를 어긴 계속된 항명’ 때문”이라며 “정말 ‘큰 그림’을 그리고, 그렇게 오해를 살만한 말도 안 되는 수사를 한 것인지, 정말 멀리멀리 내다보고 추미애 장관의 지시를 잘라먹고, 일부러 충돌하는 것인지, 정치적인 이유는 아닐 것이라고 믿고 싶다”고 강조했다.

열린민주당 최강욱 대표는 이날 CBS 라디오 ‘시사자키 정관용입니다’와의 인터뷰에서 윤 총장이 대선주자 여론조사에서 급부상한 것과 관련해 “어느 나라에서 이런 일이 있을 수 있겠느냐. 참 기가 막히는 일”이라는 반응을 보였다.

최 대표는 “대한민국 보수를 자임하는 사람들의 정치적 지지 의사가 갈 곳을 못 찾다 보니 가장 언론에 많이 언급되고 정부와 맞서는 것으로 보이는 사람에게 관심이 집중되는 데서 비롯되는 현상”이라며 “기본적으로 윤 총장은 정치인이 아니며 가진 역량이 총장이란 지위에서 비롯된 것이 많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총장으로서 어떤 일을 했느냐가 계속 평가받을 것이므로 일단은 거품일 가능성이 높다”면서 "(윤 총장이) 중앙지검장이 된 후부터 정치를 염두에 둔 행보라고 볼 수 있는 상대방들을 많이 만나고 다녔다는 얘기를 들은 적이 있다. 대선에 도전할 뜻이 아주 없는 것 같지 않다“고 분석했다.

한편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가 ‘오마이뉴스’ 의뢰로 지난달 22일부터 26일까지 5일간 전국 만 18세 이상 성인 남녀 2,537명(표본오차 95% 신뢰수준에서 ±1.9%p)을 대상으로 6월 차기 대선주자 선호도 정례조사를 실시한 결과, 이낙연 의원이 30.8%를 기록하면서 1위를 지켰다.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15.6%로 3개월 연속 2위에 올랐다.

윤 총장은 10.1% 기록하며 3위에 오른 것으로 집계됐다. 윤 총장은 홍준표 의원과 황교안 전 미래통합당 대표를 제치고 야권 후보 중에서는 1위를 차지했다. 윤 총장이 리얼미터의 대선주자 선호도 조사에 포함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여론조사 관련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