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27 18:22
장제원, '현금(與)과 어음(野)' 빗대며 강경론 재고 주문
장제원, '현금(與)과 어음(野)' 빗대며 강경론 재고 주문
  • 정호영 기자
  • 승인 2020.07.02 09: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제원 미래통합당 의원이 2일 페이스북에 더불어민주당의 일방적 국회 운영에 반발해 보이콧을 이어가고 있는 당 지도부를 향해 강경론 재고를 주문했다. 사진은 장 의원이 지난 2019년 12월 3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추미애 법무부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질의하는 모습.
장제원 미래통합당 의원이 2일 페이스북에 더불어민주당의 일방적 국회 운영에 반발해 보이콧을 이어가고 있는 당 지도부를 향해 강경론 재고를 주문했다. 사진은 장 의원이 지난 2019년 12월 3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추미애 법무부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질의하는 모습.

시사위크=정호영 기자  장제원 미래통합당 의원이 2일 더불어민주당의 일방적 국회 운영에 반발해 보이콧을 이어가고 있는 당 지도부를 향해 강경론 재고를 주문했다.

장 의원은 원 구성 직후 3차 추경 처리에 박차를 가하고 있는 민주당을 ‘현금’에, 저출산·기본소득 등 이슈선점에 치중하는 통합당을 ‘어음’에 빗대기도 했다. 실체가 있는 현금과 결제일이 적혀있지 않은 어음의 대결인데 과연 어느 쪽이 유리한지 고민해봐야 한다는 것이 장 의원의 생각이다.

장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민주당은 대학생, 자영업자, 취약계층 계좌에 무려 35조 추경을 송금하며 국민 설득에 나섰고, 우리 당은 저출산, 기본소득, 전일보육제 등 언제 실현될 지 모를 정책을 지금부터 개발한다고 한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이어 “지난 월요일 협상을 타결해 예결위를 장악했다면 민주당의 일방적 생색내기 추경안이 아니라 우리 뜻이 반영된 수정안을 만들 수 있었다”며 “추경은 여야 공동명의로 국민께 송금될 것”이라고 했다.

앞서 지난달(6월) 29일 민주당은 본회의에서 17개 상임위원장 선출을 마무리했다. 당시 통합당은 예결위를 비롯한 7개 상임위를 확보할 수 있었지만 여당의 법사위 양보 문제를 놓고 타협점을 찾지 못해 협상 테이블을 닫았다.

장 의원은 통합당이 각 상임위 일정에 참석했을 경우를 가정해 “지금쯤 윤미향 사태가 국정조사 준비로 재점화돼 지면을 장식하고 있을 것이고, 법사위는 추미애 장관의 해명의 무대가 아니라 심판의 무대가 되고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또 “한명숙 청문회 증인 채택 문제로도 시끌시끌할 것”이라고도 했다.

그러면서 “어느 쪽이 손해를 보고 있느냐”며 “끝없는 강경론은 무모한 정치다. ‘All or nothing’은 정치가 아니다. 우리가 나중에 후회하지 않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