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25 13:57
NHN, 자회사 합병 추진… 올해 하반기 게임사업 강화
NHN, 자회사 합병 추진… 올해 하반기 게임사업 강화
  • 송가영 기자
  • 승인 2020.07.02 15: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NHN이 하반기 들어서자마자 게임 개발 조직을 통합하면서 게임 사업의 본격적인 확장에 나섰다. NHN은 올해 스포츠 베팅 게임을 비롯해 1인칭 슈팅(FPS) 게임, 액션 역할수행게임(RPG) 등의 출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NHN
NHN이 하반기 들어서자마자 게임 개발 조직을 통합하면서 게임 사업의 본격적인 확장에 나섰다. NHN은 올해 스포츠 베팅 게임을 비롯해 1인칭 슈팅(FPS) 게임, 액션 역할수행게임(RPG) 등의 출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NHN

시사위크=송가영 기자  NHN이 사업조직을 개편하고 자회사를 통합하면서 올해 하반기 게임사업 확장에 본격적으로 속도를 올린다.

NHN 게임 개발 자회사 NHN 픽셀큐브는 2일 NHN 스타피쉬를 흡수 합병했다고 밝혔다. NHN 픽셀큐브는 지난 2014년 2월 NHN의 물적분할을 통해 설립된 게임 개발 및 운영 전문회사로 일본에서 라인팝 시리즈, 국내에서 퍼즐게임 장르를 개발 및 서비스하고 있다.

NHN 스타피쉬는 PC 한게임 고스톱과 모바일 한게임 신맞고 등 캐주얼‧보드 장르를 중심으로 서비스해왔다.

양사의 합병은 서비스 운영의 효율을 제고하는 한편 기존 퍼즐게임과 캐주얼 보드 게임 간 타켓 이용자층 확대를 통한 시너지를 극대화하는데 목적이 있다. 합병 회사의 대표는 NHN 픽셀큐브의 이승혜 대표가 맡는다.

NHN은 모바일 캐주얼 게임 및 일본향 게임 개발 경쟁력을 갖추고 있는 NHN 픽셀큐브와 스포츠 게임 전분 개발사 NHN 빅풋 등 개발 자회사를 중심으로 게임 개발 역량을 더욱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NHN 빅풋은 ‘야구 9단’ 등 스포츠 시뮬레이션 게임을 서비스하며 쌓은 노하우를 바탕으로 올해 하반기 스포츠 승부예측 게임 시장 진출을 준비하고 있다.

NHN은 올해 하반기에는 모바일 1인칭 슈팅(FPS)게임 ‘크리티컬옵스:리로디드’와 인기 만화 지식재산권(IP)을 활용한 액션 역할수행게임(RPG) ‘용비불패M’ 등 국내외에 다양한 신작들로 장르확장에 나설 계획이다.

앞서 NHN은 본사 게임부문 조직을 프로듀서&크리에이티브 디렉터 그룹과 프로덕션그룹, 라이브서비스그룹 등 서비스 단계별 조직 체계로 개편하고 신규 게임개발 및 사업 고도화에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언급한 바 있다.

최근에는 게임부문 신입사원 공개채용 소식을 알리며 게임부문 인력 채용을 정례화하겠다는 의사도 밝혔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