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2-03 17:01
‘보이콧 해제’ 통합당 '강성 야당으로 돌아온다'
‘보이콧 해제’ 통합당 '강성 야당으로 돌아온다'
  • 정호영 기자
  • 승인 2020.07.02 17: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회 의사일정 전면 보이콧 중인 미래통합당이 내주 중 국회에 복귀할 예정이다. 주호영 통합당 원내대표는 2일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 직후 ‘다음주 초 원내 복귀를 전망해도 되느냐’는 취재진 질문에 “그 즈음이 될 텐데 구체적 날짜는 상황을 봐서 정하겠다”고 했다. 사진은 주 원내대표가 이날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추미애 법무부장관 해임요구와 관련해 긴급 기자회견을 하는 모습.
국회 의사일정 전면 보이콧 중인 미래통합당이 내주 중 국회에 복귀할 예정이다. 주호영 통합당 원내대표는 2일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 직후 ‘다음주 초 원내 복귀를 전망해도 되느냐’는 취재진 질문에 “그 즈음이 될 텐데 구체적 날짜는 상황을 봐서 정하겠다”고 했다. 사진은 주 원내대표가 이날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추미애 법무부장관 해임요구와 관련해 긴급 기자회견을 하는 모습.

시사위크=정호영 기자  미래통합당이 늦어도 내주 중에는 국회에 복귀할 전망이다. 통합당은 21대 전반기 국회 원 구성 협상과 관련, 더불어민주당의 국회 운영 방식에 반발해 의사일정 전면 보이콧 기조를 이어왔다.

17개 상임위원장을 독식한 민주당은 6월 임시국회 회기 종료일(4일) 하루 전인 3일 본회의에서 3차 추가경정예산안을 속전속결로 처리할 것으로 예측된다. 통합당은 본회의에 불참할 예정이다.

통합당은 여당의 3차 추경 처리 이후 다시 소집될 임시국회에 등원해 본격적인 대여(對與) 투쟁을 전개할 것으로 보인다. 개원 협상에서 사실상 빈손으로 돌아선 통합당이 여당과의 두 번째 격돌에서 의미 있는 성과를 거둘 수 있을지 주목된다.

◇ 통합당 “이제 야당 기능 할 것”

통합당은 내주 중 국회 보이콧을 해제하고 국회 의사일정에 참여할 것으로 관측된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 직후 ‘다음주 초 원내 복귀를 전망해도 되느냐’는 취재진 질문에 “그 즈음이 될 텐데 구체적 날짜는 상황을 봐서 정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박병석 국회의장에 의해 각 상임위에 배정돼 있는 자당 103명 의원들의 재배치도 사·보임을 통해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민주당이 정보위원장을 제외한 17개 상임위원장을 독식한 데다 추경까지 단독으로 처리한 점 때문에 향후 발생하는 정치적 책임은 전적으로 여당이 져야한다는 게 통합당 입장이다.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도 이날 회의 직후 “민주당이 상임위원장을 독식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 되지 않았나”라며 “상임위원장이 다 넘어갔으니 국회 들어가서 우리가 야당 기능을 할 것”이라고 했다.

◇ 현안마다 여야 대립 불가피

통합당의 국회 복귀가 협치보다는 투쟁에 초점이 맞춰져 있는 데다 현안마다 이견이 깊어 여야 갈등은 당분간 심화될 것으로 보인다.

민주당이 7월 임시국회에서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후속법안과 일하는 국회법 처리를 예고한 가운데 통합당의 거센 반발이 예상된다.

특히 민주당 1호 법안인 일하는 국회법은 법사위의 체계·자구 심사권을 폐지하고 타 기관으로 넘기는 내용을 담고 있다. 법사위는 체계·자구 심사권을 갖고 있어 각 상임위에서 발의된 법안이 본회의로 넘어가기 전 거쳐야 하는 최종 문턱 역할을 해왔다.

또 민주당은 7월 중순 공수처 출범을 위해 공수처장 야당 추천 위원 수를 2명에서 1명으로 줄이는 공수처법 개정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통합당은 추미애 법무부 장관 탄핵소추건과 대북외교·위안부 피해자 진상규명 관련 국정조사 카드로 민주당을 압박할 것으로 예상된다. 당분간 여야 극한 대치가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통합당 관계자는 이날 <시사위크>와 통화에서 “(여야 갈등은) 야당 없이 숫자만 믿고 혼자 다 하겠다는 민주당이 자초한 일 아닌가”라며 “계속 자기들 하고 싶은대로 할 수만은 없을 것”이라고 전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