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25 17:48
‘바람의나라:연’ 출시일 확정… 하반기 게임 시장 흔드나
‘바람의나라:연’ 출시일 확정… 하반기 게임 시장 흔드나
  • 송가영 기자
  • 승인 2020.07.03 10: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넥슨이 올해 하반기 모바일 기대작 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MMORPG) 장르 '바람의나라:연'을 오는 15일 국내에 정식으로 출시한다. /넥슨
넥슨이 올해 하반기 모바일 기대작 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MMORPG) 장르 '바람의나라:연'을 오는 15일 국내에 정식으로 출시한다. /넥슨

시사위크=송가영 기자  넥슨이 지난해부터 출시를 준비해온 모바일 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MMORPG) ‘바람의나라:연’의 출시일을 확정했다. 올해 하반기 첫 모바일 신작으로 다시한번 국내 모바일 게임 시장을 흔들지 업계의 관심이 집중된다.

넥슨은 바람의나라:연을 오는 15일 국내에 정식 서비스한다고 밝혔다. 바람의나라:연은 24년간 사랑받고 있는 넥슨의 첫 번째 지식재산권(IP) 바람의나라를 기반으로 개발한 모바일 신작이다.

원작의 감성을 모바일에 재현하기 위해 특유의 도트 그래픽의 리마스터 작업을 실시하고 국내성과 부여성, 사냥터, 집, 몬스터, NPC 등 콘텐츠의 세밀한 부분까지 원작과 동일하게 구현한 것이 특징이다.

모바일 트렌드를 고려해 사용자환경(UI)을 모바일 사용감에 어울리돌록 최적화하고 이용자간 전투(PVP) 콘텐츠는 자동매칭 시스템을 도입했다. 원작 콘텐츠 ‘무한장’은 모바일에 맞게 1대1, 3대3으로 친선전과 랭크전으로 선보이고 바람의나라:연만의 레이드 콘텐츠도 선보인다.

특히 모바일 환경에 맞춘 커뮤니티 시스템을 선보일 예정이다. 모든 상황에서 가로와 세로 모드를 지원하고 손쉽게 채팅이 가능하고 채팅창은 크기와 투명도를 조절할 수 있도록 했다. 관심사가 비슷한 이용자간 소통을 위한 단체채팅방, 오픈채팅방도 마련했다.

넥슨은 정식 출시를 앞두고 온라인을 통해 지난 1일 ‘디지털 언박싱’ 행사를 개최하고 최종 비공개시범테스트(CBT) 피드백 및 주요 개선 사항 등을 이용자들에게 상세히 설명했다.

넥슨은 자동전투와 수동전투의 밸런스 조정에 상당한 공을 들였다. 최종 CBT에서 신규 콘텐츠 레이드에서는 수동전투에 피로감을 느꼈다는 피드백이 있었던 만큼 보스와 직접 전투를 하기 전까지 자동 전투를 지원하기로 했다.

또한 전투 최적화 부분과 가능해서는 기존에 자동 전투시 기술 슬롯의 1페이지만 사용했던 부분이 불편하다는 지적에 따라 2페이지까지 번갈아 이용할 수 있도록 했고 ‘환수’ 시스템의 전용 슬롯도 따로 추가하기로 했다.

이태성 바람의나라:연 디렉터는 “바람의나라:연을 오랫동안 기다려주신 이용자들께 선보일 수 있게돼 기쁘다”며 “원작을 즐기고 있거나 추억을 간직하고 있는 분, 원작을 모르는 분들까지 누구나 즐겁게 즐기고 플레이할 수 있도록 막바지 작업 중이니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