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30 02:11
박상기-윤석열, '조국 낙마' 놓고 진실 게임
박상기-윤석열, '조국 낙마' 놓고 진실 게임
  • 김희원 기자
  • 승인 2020.07.03 10: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상기 전 법무부장관(좌)이 한 언론 인터뷰에서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의혹 관련 검찰의 압수수색이 있던 지난해 8월 27일 윤석열 검찰총장(우)이 "조국은 장관후보에서 낙마해야 한다"는 취지의 말을 했다고 주장하면서 “이것은 정치 행위라고 생각했다”고 강조했다./뉴시스
박상기 전 법무부장관(좌)이 한 언론 인터뷰에서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의혹과 관련 검찰의 압수수색이 있던 지난해 8월 27일 윤석열 검찰총장(우)이 "조국은 장관 후보에서 낙마해야 한다는 취지의 말을 했다"며 “이것은 정치 행위라고 생각했다”고 강조했다./뉴시스

시사위크=김희원 기자  박상기 전 법무부 장관이 지난해 윤석열 검찰총장으로부터 ‘조국은 장관은 후보에서 낙마해야 한다’는 취지의 말을 들었다고 주장하면서 윤 총장 측과 진실 게임이 벌어지고 있다.

박상기 전 장관은 지난 2일 공개된 ‘뉴스타파’와 인터뷰에서 윤 총장이 조 전 장관 의혹과 관련된 검찰의 대대적인 압수수색이 집행되던 지난해 8월27일 서초동 모처에서 자신과 만나 이 같은 발언을 했다고 주장했다.

박 전 장관은 “(윤 총장이) 낙마라고 얘기했다. 법무부 장관해서는 안 된다는 얘기다 그 말은”이라며 “입시 문제는 내 기억으로는 언급도 하지 않았다. 사모펀드 얘기만 했다. 이거는 사기꾼들이 하는 거다. 결론이 그려져 있더라”라고 말했다. 이어 “부부 일심동체라는 논리다. 민정수석이 그런 것을 하면 되느냐. 이런 식의 도덕적 판단부터 시작해 법적으로도, 법무부 장관하면 되느냐고 했다”고 주장했다.

박 전 장관은 그러면서 “결론이 법무부 장관은 안 맞다고 한다. 낙마라고 얘기한다. 법무부 장관을 해서는 안 된다는 얘기다”라며 “그때 결론이 내려졌다 목표가 무엇인지”라고 강조했다.

박 전 장관은 “법무부 장관 낙마가 목표이기 때문에 인사청문회 끝나기 전에 빨리해야 되는 것이다”며 “검찰의 민낯을 봤다. 도대체 이런 방식으로 해야 되나 하는 생각이 먼저 들었다”고 밝혔다. 또 박 전 장관은 “이것은 정치 행위라고 생각했다. 대통령의 인사권을 흔들려는 의도가 있지 않은가”라며 “검찰개혁에 대한 반발이 있었다고 생각했다”고 강조했다.

박 전 장관의 주장에 대해 윤 총장 측은 “사실과 다르다”며 즉각 부인에 나섰다. 대검찰청은 “윤 총장이 장관 인사권자도 아닌 박 전 장관에게 조 전 장관의 낙마를 요구하거나 ‘낙마시켜야 한다’고 말한 사실은 없다”고 밝혔다.

이어 “박 전 장관의 조 전 장관에 대한 선처 요청에 대해 원론적인 답변을 했을 뿐”이라며 “당시 박 전 장관의 요청에 따라 법무부에 대한 사전 보고 없이 압수수색을 진행한 경위를 비공개 면담으로 설명했다”고 강조했다.

대검찰청은 “직전까지 민정수석으로서 박 전 장관 및 윤 총장과 함께 인사 협의를 해왔던 조 전 장관에 대해 불가피하게 수사를 진행할 수밖에 없었던 상황을 우려하는 자리였다”고 밝혔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