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19 03:00
조경태 “정권 잡으면 공수처 폐지”
조경태 “정권 잡으면 공수처 폐지”
  • 정호영 기자
  • 승인 2020.07.06 09: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경태 미래통합당 의원이 6일 KBS라디오 ‘김경래의 최강시사’에 출연해 여당이 추진하는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와 관련해 “굳이 옥상옥의 조직을 만들어 자기들 권력 하에 두겠다는 건 독재적 발상”이라고 주장했다. 사진은 조 의원이 미래통합당 4선 이상 당선자 모임에 참석하기 위해 지난 5월 3일 서울 여의도 한 식당으로 들어서는 모습. /뉴시스
조경태 미래통합당 의원이 6일 KBS라디오 ‘김경래의 최강시사’에 출연해 여당이 추진하는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와 관련해 “굳이 옥상옥의 조직을 만들어 자기들 권력 하에 두겠다는 건 독재적 발상”이라고 주장했다. 사진은 조 의원이 미래통합당 4선 이상 당선자 모임에 참석하기 위해 지난 5월 3일 서울 여의도 한 식당으로 들어서는 모습. /뉴시스

시사위크=정호영 기자  조경태 미래통합당 의원이 6일 여당이 추진하는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와 관련해 “굳이 옥상옥의 조직을 만들어 자기들 권력 하에 두겠다는 건 독재적 발상”이라며 통합당이 정권을 잡으면 반드시 폐지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법정 출범 시한이 오는 15일로 다가온 공수처는 7월 임시국회 일정 중 여야가 가장 첨예한 대치를 이룰 현안으로 관측된다.

조 의원은 이날 KBS라디오 ‘김경래의 최강시사'에 출연해 “지금 잘하는 검찰에 (여당이) 이렇게 핍박하는데 공수처를 만들어 마음대로 권력을 휘두르겠다는 의도”며 “정권을 잡게 되면 공수처와 연동형 비례대표제 두 가지는 반드시 폐지하겠다”고 밝혔다.

공수처 출범 시한이 임박한 만큼 더불어민주당은 법사위원들을 중심으로 공수처장 후보자 추천위원 2명 물색에 나선 반면, 통합당은 자당 몫 추천위원 2명조차 선정하지 않겠다는 방침이다.

공수처 출범의 첫 단추인 공수처장 임명을 위해서는 현행법상 추천위원 7명 중 6명 이상의 동의가 필요하다.

다만 통합당 몫 추천위원 2명의 반대가 기정사실인 만큼 민주당은 공수처장 후보추천위 운영규칙안을 손봐 정면돌파를 하겠다는 계획이다.

21대 국회 개원 직후 야당이 요청기한 내 공수처장 후보 추천위원을 구성지 않으면 국회의장이 제2 교섭단체를 지정해 추천권을 넘기는 조항 신설이 골자로, 백혜련 민주당 법사위 간사가 발의했다.

이와 관련, 조 의원은 “(민주당이 법을 개정해서라도 공수처를 추진한다면) 우리가 막을 수 있는 방법은 없다”면서 “국민들이 판단하실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굳이 이 시점에 못을 박아 공수처 출범을 강행하려는지 국민이 더 잘 안다고 본다”며 “코로나 등으로 경제 상황이 너무 안 좋은 상황에서 국민 먹고사는 문제 밖에 있는 공수처를 통과시키려는 부분에 대해 상당히 의아스럽게 생각할 것”이라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