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2-02 05:14
주호영, 국회 복귀 첫 일성 “민주당 폭주 저지”
주호영, 국회 복귀 첫 일성 “민주당 폭주 저지”
  • 정호영 기자
  • 승인 2020.07.06 10: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당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뉴시스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당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뉴시스

시사위크=정호영 기자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6일 국회 복귀를 선언하면서 “더불어민주당의 독주를 최대한 저지하겠다”고 밝혔다. 통합당은 여당과 21대 전반기 국회 원 구성 협상 결렬 직후 의사일정 전면 보이콧 기조를 견지해왔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한달 이상 거대여당 1달 독재 폭주를 지켜봤지만 마냥 손을 놓고 있는 것이 능사는 아니어서 이번주부터 국회 운영에 참여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일하는 국회법·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후속법안 등 민주당과 첨예한 이견을 보이는 법안의 협조는 불가하다는 입장이다. 대신 그밖의 정책·예산 법안 등에 한해 잘잘못을 따지고 대안을 제시해 국회 운영의 한 축을 담당하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주 원내대표는 “민주당은 제1 야당 동의·협조 없이도 국회를 운영할 수 있다고 큰소리를 쳐왔다”며 “자기들에게만 도움이 되는 운영은 협조하지 않겠지만 그밖의 정책·예산 법안에 한해 치열하게 잘잘못을 가리고 대안을 제시해 나라와 국민에게 도움이 되는 국회가 되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했다.

민주당 1호 법안인 일하는 국회법에 대해서는 “제목만 그럴듯하게 달았지 내용을 보면 독재 고속도로를 까는 법”이라고 비판했다.

일명 ‘검언유착’ 사태를 놓고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윤석열 검찰총장의 격화되는 대립과 관련해서는 특별검찰 카드를 꺼내기도 했다.

주 원내대표는 “추 장관과 윤 총장의 공방이 점입가경이고 목불인견”이라며 “기본적으로 추 장관의 수사지휘권 발동이 권한 남용이고 윤 총장을 핍박하기 위한 것으로 보고 있지만 윤 총장도 자신의 측근을 보호하기 위한 것이라는 공격을 받고 있다. 이제 누구나 승복할 수 있는 수단은 국회 특별검사제밖에 없다”고 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