뒤로가기
이기자의 줌인
[‘그놈이 그놈이다’] 황정음의 ‘비혼‧로코 그리고 로코퀸’
2020. 07. 06 by 이민지 기자 sisaweek@daum.net
황정음이 KBS2TV 새 월화드라마 '그놈이 그놈이다'를 통해 2년 만에 로맨스 코미디 드라마에 출연한다. / KBS2TV 제공
황정음이 KBS2TV 새 월화드라마 '그놈이 그놈이다'를 통해 2년 만에 로맨스 코미디 드라마에 출연한다. / KBS2TV 제공

시사위크=이민지 기자  대표 ‘로코퀸’ 황정음이 2년 만에 로맨스 코미디(이하 ‘로코’) 드라마를 택했다. KBS2TV 새 월화드라마 ‘그놈이 그놈이다’로 황정음이 ‘로코퀸’의 위력을 다시금 보여줄 수 있을까.

6일 오후 KBS2TV ‘그놈이 그놈이다’ 제작발표회가 코로나19 여파로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됐다. 최윤석 감독을 비롯해 황정음, 윤현민, 최명길, 서지훈, 조우리가 참석해 작품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그놈이 그놈이다’는 반드시 ‘비혼’을 사수해야만 하는 여자에게 매력적인 두 남자가 들이닥치면서 벌어지는 세 사람의 애틋한 연애 일대기이자 유쾌한 비혼 성장기다. 이 시대에 비혼의 의미와 사랑의 가치에 대해 고민하고 생각해보는 과정을 통해 시청자들의 공감대를 사수할 예정이다. 

6일 열린 KBS2TV '그놈이 그놈이다' 제작발표회에서 (사진 좌측부터) 진행을 맡은 이재성 아나운서와 최윤석 감독, 배우 황정음, 윤현민, 최명길, 서지훈, 조우리 / KBS 제공
6일 열린 KBS2TV '그놈이 그놈이다' 제작발표회에서 (사진 좌측부터) 진행을 맡은 이재성 아나운서와 최윤석 감독, 배우 황정음, 윤현민, 최명길, 서지훈, 조우리 / KBS 제공

최윤석 감독은 “비혼을 선택한 여자가 우연치 않게 두 남자를 만나며 펼쳐지는 삼각 로맨스를 다룬 작품”이라며 “로코적인 요소뿐 아니라 전생에 얽힌 미스터리한 요소도 있다. 쉽게 생각하고 편하게 볼 수 있는 드라마가 될 것 같다”고 작품을 소개했다. 

이어 “비혼에 관해 한 여자가 다양한 에피소드를 겪는 생활밀착형 로맨스라고 생각한다. 동시에 비혼녀, 기혼녀, 미혼녀, 이혼녀 4명의 여성들을 통해 30대 여성들의 고충, 그들의 로맨스를 아우를 수 있는 드라마가 될 것 같다”며 “새로운 스타일의 로코가 될 것 같다. 흥미진진하게 보실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감을 더했다.

KBS2TV 새 월화드라마 '그놈이 그놈이다' 공식 포스터 / KBS2TV '그놈이 그놈이다' 공식 홈페이지
KBS2TV 새 월화드라마 '그놈이 그놈이다' 공식 포스터 / KBS2TV '그놈이 그놈이다' 공식 홈페이지

‘비혼’이라는 소재를 다루는 만큼 ‘비혼 장려 드라마’에 대한 우려감에서 자유로울 수 없을 터다. 최 감독은 “전체적인 연출의도가 비혼 소재에 대해 이야기를 하되 심각하게 다루지 않으려고 했다. ‘내 이야기 같은데’ ‘주변 친구 이야기 같은데’와 같이 충분히 공감될 수 있는 에피소드를 많이 만들었다. 심각하지 않고 가볍게 다가갔으니 충분히 공감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해 우려감을 잠재웠다.

특히나 이날 최윤석 감독은 ‘신선한 로코 드라마’라는 점을 강조했다. 최윤석 감독은 “(‘그놈이 그놈이다’는) 색다른 로코라고 생각한다. 기존에 나온 로코 드라마들은 시청자들이 1~2회만 보면 향후 줄거리가 그려지는 경우가 많지 않았나. 이번 드라마의 가장 큰 장점은 방송을 봐도 인물의 관계가 어떻게 될지 등이 (예상하지 못하게) 상당히 재밌게 그려질 것 같다. 핀볼게임에서 핀볼이 어디로 튈지 모르는 것처럼, 시청자들이 예상한 결과와는 사뭇 다른 기분 좋은 배신감을 느끼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무엇보다도 ‘그놈이 그놈이다’는 황정음이 메인 여주인공으로 나서 예비 시청자들의 관심을 얻고 있다. 극중 비혼주의자 웹툰 기획 PD 서현주 역을 맡은 황정음은 “올해 만 37세인데 로맨틱 코미디를 할 수 있음에 감사함을 느낀다”고 소감을 밝히는 한편 “작품 구성이 특이했다. 기존 해왔던 로맨틱 코미디가 아니었다. 기존 로코 드라마에서 보여준 황정음보다 성숙해진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을 것 같다”고 출연계기를 말했다.

이어 황정음은 “저희 드라마에 나오는 윤현민 씨와 서지훈 씨가 기럭지가 훌륭해서 바라만 봐도 미소가 지어졌다. 현민 씨는 매우 장난꾸러기다. 지훈 씨는 너무 착하다. 재밌는 동생, 착한 동생과 함께 촬영하니까 재밌다”고 두 배우와 호흡을 맞춘 소감도 잊지 않고 전했다.

‘감격의 시대: 투신의 탄생’ ‘마녀의 연애’ ‘연애의 발견’ 등 탄탄한 필모그래피를 쌓아가고 있는 윤현민은 미스터리한 완벽남 황지우 역을 맡았다. 타고나기를 영리하고 비상하게 태어나 이끄는 사업마다 상승 곡선을 그리는 인물이다. 윤현민은 “극초반 촬영들어가기 전에 감독님이 미스터리했으면 좋겠다고 주문을 해주셨다. 때문에 초반에 감정을 드러내지 않으려고 했다”고 밝혀 캐릭터에 대한 궁금증을 자아냈다.

여심저격 포인트에 대해서는 “여느 재벌 남자주인공이 가지는 까칠하고 독불장군식의 전형적인 모습과는 다르게 지우는 부드럽고 스윗하다. 외향적인 부분은 날카로워 보여도 말을 해보면 반전의 모습이 있다. 그런 부분이 매력적으로 다가갔으면 좋겠다”고 답했다.

황정음과 삼각관계를 이룰 (사진 좌측부터) 윤현민과 서지훈 / KBS 제공
황정음과 삼각관계를 이룰 (사진 좌측부터) 윤현민과 서지훈 / KBS 제공

서지훈도 윤현민과 다른 매력으로 여심저격에 나선다. 스타웹툰 작가 박도겸 역을 맡은 서지훈은 “감독님이 믿어주셨기 때문에 참가할 수 있었다”고 작품 출연 이유를 설명했다. 이어 “망가지기도 하고 꾸러기 같은 모습들을 보여줄 수 있어서 매력을 느낀 것 같다”고 이미지 변신을 예고했다.

서지훈은 “처음에는 도겸이와 비슷하다고 생각하지 않았다. 하지만 일상을 살아가면서 저에게도 꾸러기 같은 모습이 없지 않아 있을 것 같더라. 그런 모습을 떠올리면서 싱크로율을 맞추다 보니 촬영하면서 (캐릭터와) 많이 비슷해진 것 같다”고 박도겸 역과의 싱크로율을 전해 기대감을 더했다.

‘로코’와 사회적 트렌드를 반영한 ‘비혼’이 만났다. 더욱이 ‘로코퀸’ 황정음이 만나 관심과 기대가 배가되고 있는 상황. ‘그놈이 그놈이다’가 KBS2TV 드라마의 부진을 끊는 효자 노릇을 해낼 수 있을까. KBS2TV ‘그놈이 그놈이다’는 오늘(6일) 밤 9시 30분에 첫 방송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