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23 20:43
통합당, 추미애 수사지휘권 발동에 청 배후설 제기
통합당, 추미애 수사지휘권 발동에 청 배후설 제기
  • 정호영 기자
  • 승인 2020.07.07 10: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 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뉴시스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 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뉴시스

시사위크=정호영 기자  미래통합당이 7일 현직 언론사 기자와 검사장이 유착했다는 일명 ‘검언유착’ 의혹 사건을 놓고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윤석열 검찰총장을 상대로 수사지휘권을 발동한 배경에 청와대가 있다고 주장했다. 이른바 정부여당발(發) ‘윤석열 흔들기’가 추 장관의 독단 행동이 아니라 청와대에 의해 치밀하게 진행됐다는 취지다.

주호영 통합당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법무부가 청와대 민정수석실을 통해 문서로 사전에 보고한 후 청와대로부터 승인 받았다는 사실을 파악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주 원내대표는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6월 22일 공정사회반부패정책협의회에서 법무부와 검찰이 서로 협력해 과감한 개혁방안 마련하라면서 법무부 장관과 검찰총장 충돌에 대해 방관하고 협력하라는 자세를 취했다”고 했다.

이어 “수사지휘권 발동 보고까지 받으며 모르는 척 방기하는 것은 국민 기만일 뿐 아니라 임명권자로서 갈등을 방치하는 아주 비겁한 처사”라며 “법치는 흔들리고 검찰 조직은 동요하고 있다. 이로 인한 피해는 결국 국민에게 돌아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주 원내대표는 4·15 총선 관련 보수진영 일각에서 제기된 선거무효소송에 대해서도 거론하며 대법원의 조속한 재검표를 주문하기도 했다.

주 원내대표는 “4·15 총선이 말끔히 정리되지 않아 후유증이 계속되고 있다”며 “총선 직후 한달 간 전국 130여 곳에서 선거무효소송이 제기됐고 그 중 31곳은 투표함 증거보전 집행이 제기됐는데 2달이 지나도록 한 곳도 재검표가 이뤄지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조속한 재검표를 요구하는 민심이 높아지고 있다”며 “시간을 끌수록 선거 결과에 대한 불신과 의혹, 갈등이 증폭될 뿐이다. 대법원은 조속히 재검표 작업을 진행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