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14 08:15
노영민, 여론 뭇매에 서울 소재 아파트 처분 예정
노영민, 여론 뭇매에 서울 소재 아파트 처분 예정
  • 김희원 기자
  • 승인 2020.07.08 10: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이 지난 6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 보좌관 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노 실장은 자신을 둘러싼 부동산 논란으로 여론이 악화되자 “송구스럽다”며 “이달 내에 서울 소재 아파트도 처분키로 하였다”고 밝혔다./뉴시스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이 지난 6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 보좌관 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노 실장은 자신을 둘러싼 부동산 논란으로 여론이 악화되자 “송구스럽다”며 “이달 내에 서울 소재 아파트도 처분키로 하였다”고 밝혔다./뉴시스

시사위크=김희원 기자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이 자신의 서울 서초구 반포동 아파트가 아닌 충북 청주 아파트를 처분하기로 해 거센 비판이 제기되자 결국 7월 내 반포동 아파트를 처분하겠다는 입장을 내놨다.

노 실장은 8일 페이스북을 통해 “가족의 거주 문제가 해결되는 대로 이달 내에 서울 소재 아파트도 처분키로 하였다”며 “이번 일을 계기로 앞으로 저 자신을 다시 한번 돌아보고 엄격히 대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노 실장은 “저는 지난 목요일 보유하고 있던 2채의 아파트 중 청주시 소재 아파트를 매각한다고 밝힌 바 있고 지난 일요일 매매되었다”며 “청와대 근무 비서관급 이상의 고위 공직자에게 1가구 1주택을 권고한데 따른 스스로의 실천이었고 서울 소재 아파트에는 가족이 실거주하고 있는 점, 청주 소재 아파트는 주중대사, 비서실장으로 재직하면서 수년간 비워져 있던 점 등이 고려되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러나 의도와 다르게 서울의 아파트를 남겨둔 채 청주의 아파트를 처분하는 것이 서울의 아파트를 지키려는 모습으로 비쳐 국민의 눈높이에 미치지 못했다”며 “송구스럽다”고 사과했다.

노 실장은 청와대 비서관급 이상 참모들의 ‘1가구 1주택’ 권고에 따라 반포와 청주의 아파트 중 청주 아파트를 처분했다. 그러나 정부의 부동산 정책 실패 논란과 맞물려 반포 대신 청주의 아파트를 처분한 것에 대해 ‘똘똘한 한 채’를 지키려는 것 아니냐는 거센 비판이 제기됐다.

여론 악화를 감지한 더불어민주당 내에서도 노 실장에 대한 비판이 봇물처럼 터져나왔다

이낙연 의원은 전날 한 방송 인터뷰에서 “(노 실장이) 강남집을 팔았으면 싶다”며 “그런데 거기에 십몇년째 아들이 살고 있다고 얘기한다. 그런다 하더라도 처분하는 것이 좋겠다”고 밝혔다.

김남국 의원은 같은 날 MBC 라디오에 출연해 “매우 부적절한 행동”이라며 “지역구 주민에게도 미안한 마음을 가지는 게 맞다”고 비판했다.

김태년 원내대표도 지난 6일 JTBC 인터뷰에서 “국민 눈높이에서 보면 여러 비판 받을 소지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