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14 02:35
홍준표, 청·여당 인사들 부동산 처분행렬 비판
홍준표, 청·여당 인사들 부동산 처분행렬 비판
  • 정호영 기자
  • 승인 2020.07.08 10: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미래통합당 전신) 대표가 8일 페이스북을 통해 청와대·더불어민주당 인사들의 부동산 처분 발표 행렬에 대해 비판했다. 사진은 홍 전 대표가 지난 5월 30일 오전 대구 동구 도학동 팔공산 동화사에서 열린 '부처님오신날' 봉축 법요식에 참석해 인사하는 모습. /뉴시스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미래통합당 전신) 대표가 8일 페이스북을 통해 청와대·더불어민주당 인사들의 부동산 처분 발표 행렬에 대해 비판했다. 사진은 홍 전 대표가 지난 5월 30일 오전 대구 동구 도학동 팔공산 동화사에서 열린 '부처님오신날' 봉축 법요식에 참석해 인사하는 모습. /뉴시스

시사위크=정호영 기자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미래통합당 전신) 대표가 8일 청와대·더불어민주당 인사들의 부동산 처분 발표 행렬에 대해 비판했다.

6·17 부동산 대책 이후에도 부동산 가격이 꺾이지 않고 비난 여론이 높아지자 홍 전 대표는 다주택을 보유한 정부여당 인사들이 민심 달래기 수단으로 부동산 처분에 나선 것으로 보고 있다.

홍 전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에 “좋은 세상 만들기 1호 법안으로 재개발·재건축 대폭 완화 법안을 제출하니, 마치 앙심을 품고 기다렸다는 듯 (정부는) 어설픈 부동산 규제 강화 정책을 쏟아냈다”고 지적했다. 이어 “서민들 희망의 사다리를 걷어차는 (문재인 정부의) 부동산 정책으로 국민들 분노를 사자 청와대 간부, 민주당 부동산 부자들이 부동산 처분계획을 발표하는 것이 아주 가관”이라고 비판했다.

이와 관련, 최근 노영민 청와대 비서실장은 다주택 처분과 관련해 여론의 뭇매를 맞았다.

노 실장은 청와대 다주택 참모들에게 “1주택만 남기고 처분하라”고 권고한 바 있는데, 2채를 보유한 그가 서울 강남 아파트 대신 충북 청주의 집을 팔하기로 하면서다.

충북지사 출마에 뜻이 있는 것으로 알려진 노 실장이 향후 거처가 될 수 있는 충북보다 서울 강남의 가치를 우선시한 것이라며 정치권을 중심으로 비판 여론이 높아지는 모양새다.

한편, 약 30억 원 안팎의 서울 잠실 아파트를 보유한 홍 전 대표는 강남 아파트 집값 상승 혜택을 받았다는 여권 일각의 주장에 대해서는 “음해”라고 일축했다.

홍 전 대표는 “초선 때 송파 지역구에 은행 대출까지 받아 산 아파트 한 채의 집값이 올랐다고 나를 부동산 부자로 몰려고 안간힘 쓰는 모습이 어이가 없다”며 “초선 때 산 지 35년 된 그 아파트 1채 외에는 별다른 재산이 없다”고 했다.

이어 “건물, 임야, 대지 등 아무런 부동산도 없고 주식은 단 한 주도 없다”며 “23년 전 지역구에 살려고 은행 대출까지 받아 1채를 사서 지금까지 살고 있는데 세월이 흘러 그 집값이 올랐다고 나를 비난할 수 있나. 그래서 좌파들은 뻔뻔하다는 것”이라고 했다.

앞서 홍 전 대표는 지난 달(6월) 14일 1호 법안으로 분양가 상한제 폐지·재건축 시 국민주택 건설 의무 비율 폐지 등을 골자로 하는 주택법·도시 및 주거환경정비법·재건축초과이익환수법 개정안을 발의한 바 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