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19 01:59
김종인 “2급 이상공무원 주택실태 파악은 정책 실패 호도”
김종인 “2급 이상공무원 주택실태 파악은 정책 실패 호도”
  • 정호영 기자
  • 승인 2020.07.09 10: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이 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뉴시스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이 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뉴시스

시사위크=정호영 기자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은 9일 청와대가 2급 이상 공무원을 대상으로 다주택 실태 파악에 나선 데 대해 “실질적인 부동산 정책 실패를 호도하기 위한 엉뚱한 소리”라고 지적했다.

문재인 정부가 부동산 정책 실패와 관련한 부정적 여론을 달래기 위해 굳이 불필요한 고위공직자 부동산 문제를 거론했다는 것이다.

김 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최근 부동산 문제와 관련해 2급 이상 공무원 주택 소유 현황을 파악해야 한다, 매각해야 한다는 이야기를 볼 적에 정부가 과연 부동산 정책을 실질적으로 수행했느냐 의심하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이어 “정부가 오래 전부터 공직자 재산을 등록해왔고 재산등록 현황을 국민에 공표해왔는데 이제와서 2급 이상 공무원 주택실태를 파악한다는 것은 정책 실패 호도”라고 덧붙였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해 더욱 심화될 것으로 예상되는 지역·계층 간 양극화 현상을 예방하기 위한 정부의 노력을 촉구하기도 했다.

김 위원장은 “1997년 IMF 사태 이후 코로나 사태를 겪으면서 대한민국은 또 한번의 양극화 진행 과정에 있다”며 “양극화가 한번 더 강화될 경우 정치적, 사회적으로 수습할 수 없는 상황에 도달할지도 모른다”고 했다.

이어 “지금 진행되는 양극화 현상을 어떡하면 중지하고 환경을 축소시킬지 (정부가) 비상한 노력을 경주하지 않으면 안 된다”며 “정부는 국민 앞에 전개될 전반적 상황을 치밀하게 분석해 국민이 안심할 수 있는 경제사회 정책을 내놓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