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08 21:35
포스코, 스마트워치로 골든타임 사수한다
포스코, 스마트워치로 골든타임 사수한다
  • 권정두 기자
  • 승인 2020.07.09 12: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스코가 제철소 현장의 안전 강화를 위해 스마트워치를 도입했다. /포스코
포스코가 제철소 현장의 안전 강화를 위해 스마트워치를 도입했다. /포스코

시사위크=권정두 기자  사고 또는 몸의 이상이 발생했을 때, 생명을 지키기 위해 가장 중요한 것은 이른바 ‘골든타임’을 지키는 것이다. 포스코가 이 같은 골든타임 지키기를 위해 스마트워치를 전격 도입한다.

포스코는 지난 8일 포항 및 광양제철소에서 고위험 개소 업무를 수행하는 현장 근무자 1,200여명에게 스마트워치를 배포했다.

지급된 스마트워치는 현장 근무자의 넘어짐, 심박이상, 추락 등의 신체 이상을 실시간 감지하고, 문제가 발생할 경우 주변 동료들에게 즉각 구조신호를 보냄으로써 구조 골든타임을 확보할 수 있게 해준다.

예를 들어, 직원이 설비점검을 위해 현장을 순찰하다 심박이상으로 쓰러지는 사고가 발생하게 되면 스마트워치가 이상증세를 감지하고 자동으로 주변 동료들에게 긴급구조를 요청하는 시스템이다. 기존엔 직원들끼리 주기적으로 연락을 주고받거나 CCTV로 안전을 확인했으나, 스마트워치를 통해 더욱 철저한 시스템 구축이 가능해졌다.

포스코는 규모가 큰 제철소 특성상 돌발상황 발생 시 적기 대처가 어려운 점을 보완하기 위해 지난해 스마트워치를 활용한 시스템 개발을 완료한 바 있다. 일부 공장에서 2개월간 시범 운용한 결과 현장 근무자들로부터 긍정적인 반응을 얻었고, 본격 확대 적용하기에 이르렀다.

최정우 포스코 회장은 “안전은 그 어떠한 것과도 바꿀 수 없는 최고의 가치”라며 ”모든 임직원들이 조금 불편하더라도 사전에 대비하고 산업 전 생태계가 안전할 수 있도록 다 같이 지혜를 모아야 한다“고 직원들에게 안전을 최우선으로 강조하고 있다.

최정우 회장은 최근 스마트워치 개발 완료 보고를 받을 때도 ”빠른 시일 내에 협력사를 포함한 해당 현장 직원들에게 배포해 직원들이 안전한 일터에서 근무할 수 있도록 하자“고 지시한 것으로 전해진다.
 
포스코는 이번 스마트워치 도입 전에도 가스 누출 모니터링 시스템, 스마트 화재감시, 스마트 안전모, 드론 활용 무인 설비점검, VR 안전교육 등 첨단 기술 도입을 통한 안전 강화에 박차를 가해왔다. 앞으로도 지능형 CCTV 고위험 알람 등 최신 기술을 제철소 현장에 적극 도입한다는 방침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