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28 17:31
‘박원순 사망’에 청와대 침통한 분위기
‘박원순 사망’에 청와대 침통한 분위기
  • 서예진 기자
  • 승인 2020.07.10 12: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 박원순 빈소에 조화 보내기로
박원순 서울시장이 3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일일앵커로 출연해 최형두 미래통합당 원내대변인과 인터뷰에서 지난해 패스트트랙 충돌 과정에서 등장한 일명 ‘빠루(노루발못뽑이)’를 통합당이 사용했다는 취지로 발언해 최 대변인과 설전을 벌였다. 사진은 박 서울시장이 지난 1일 오후 서울 중구 국립중앙의료원 대강당에서 열린 국립중앙의료원 신축·이전을 위한 업무 협약식에서 인사말을 하는 모습. /뉴시스
박원순 서울시장의 사망소식에 청와대는 10일 충격에 빠졌다. 사진은 박 시장이 지난 1일 오후 서울 중구 국립중앙의료원 대강당에서 열린 국립중앙의료원 신축·이전을 위한 업무 협약식에서 인사말을 하는 모습. /뉴시스

시사위크=서예진 기자  10일 박원순 서울시장의 사망 소식이 들려오자 청와대는 침통한 분위기에 휩싸였다. 박 시장 사망에 대한 문 대통령 반응은 아직 전해지지 않았다.

청와대는 박 시장의 빈소에 문재인 대통령 명의로 된 조화를 보내기로 한 것으로 알려졌다.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과 강기정 정무수석이 이날 오후 빈소를 찾을 예정이다. 청와대 차원의 별도 메시지는 없을 것으로 예상된다.

청와대 참모진은 박 시장이 비서 성추행 의혹을 받고 있는 건에 대해서는 관련 언급을 자제하고 있다. ‘충격적’, ‘황망하다’ 등의 내부 분위기만 전하고 있다. 다만 향후 정치적 파장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문 대통령은 실종 소식이 전해지기 시작한 전날 밤부터 국정상황실을 중심으로 박 시장의 수색 상황에 대해 실시간 보고를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박 시장의 발인일이 오는 13일로 예정돼 있다. 이날은 한국판 뉴딜 종합계획 국민보고대회가 열릴 예정이라, 행사의 연기 가능성도 제기된다. 하지만 국가경제를 위한 정책 관련 일정이라 미루지 말아야 한다는 의견도 나오고 있다.

문 대통령과 박 시장은 사법연수원 동기로, 시민운동과 민변 활동을 함께하며 인연을 이어왔다. 대권 주자를 다투던 경쟁 관계이기도 했지만, 정권 출범 이후에는 협력해왔다. 문 대통령이 박 시장과 마지막으로 만난 것은 지난달 23일 수도권 방역 대책회의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