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2-02 15:53
정의당, ‘고(故) 박원순 성추행’ 논란 진상규명 촉구
정의당, ‘고(故) 박원순 성추행’ 논란 진상규명 촉구
  • 권신구 기자
  • 승인 2020.07.14 09: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의당이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 성추문에 대한 진상규명을 촉구하고 나섰다. /뉴시스
정의당이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 성추행 논란에 대한 진상규명을 촉구하고 나섰다. /뉴시스

시사위크=권신구 기자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 사건으로 후폭풍을 맞고 있는 정의당이 사건에 대한 진상규명을 촉구하고 나섰다.

고(故) 박 시장을 성추행 혐의로 고소한 피해자 측은 전날(13일) 박 시장 영결식 직후 기자회견을 갖고 피해 사실을 주장했다. 피해자 측은 고인이 4년간 성추행을 지속했고, 부서 이동 후에도 사적인 연락을 해왔다고 말했다. 아울러 피해자가 이같은 사실을 서울시에 알렸지만 이를 묵인했다고 전했다.

조혜민 정의당 대변인은 같은 날 오후 국회 브리핑에서 “‘그저 인간답게 살 수 있는 세상을 꿈꾼다’라는 피해자의 말이 기자회견 입장문에 머물지 않아야 한다”며 “서울시는 조사단을 구성해 사건에 대한 진상조사를 실시하고 촘촘한 방지 대책을 마련하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이어 그는 “경찰은 공소권 없음으로 조사를 급히 마무리할 것이 아니라 기존 조사 내용을 토대로 입장을 밝힐 것을 촉구한다”며 “정의당은 피해자에 대한 보호와 치유, 회복을 위한 정치책임을 다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박원석 정의당 정책위의장도 같은 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입장을 전했다. 박 의장은 “고인이 살아온 삶의 족적에 대한 존중과 애도 그 이상으로 피해 호소인을 보호하고 온전한 일상으로 복귀할 수 있도록 지원해야 할 시간”이라며 “그러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진실을 드러내고 마주하길 두려워해서는 안 된다”고 했다.

박 의장은 “무책임한 허위사실 유포나 조악한 진영론으로 피해 호소인이 겪은 고통을 외면하거나 흠집 내려는 시도를 단호히 경계할 것”이라며 “당사자가 목숨을 버리는 선택으로 사실의 확정 가능성을 막아버린 상황에서 ‘확정되지 않은 사실’, ‘무죄추정의 원칙’ 같은 부조리한 논거를 반복해 진실규명과 책임을 흐리려는 태도 또한 반대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그는 “진실을 밝히기 위한 노력은 형사소송법상의 절차를 넘어서는 것”이라며 “그 책임은 경찰, 서울시, 정부와 국회 모두에게 있다”고 지적했다.

고(故) 박 시장 조문 논란으로 진통을 겪어왔던 정의당은 고인의 영결식이 끝났고, 피해자 측이 기자회견을 통해 피해 사실을 알리면서 명확한 노선 정리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

김종철 정의당 선임대변인 또한 14일 KBS라디오 ‘김경래의 최강시사’에 출연해 “피해 호소인이 주장하는 내용을 가능한 선에서, 서울시 차원에서 자체적으로 검증을 해서 답을 하는 것이 마땅하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