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25 10:46
로봇이 일하는 GS건설 공사현장
로봇이 일하는 GS건설 공사현장
  • 서종규 기자
  • 승인 2020.07.14 09: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GS건설이 국내 최초로 건설현장에 4족 보행 로봇을 도입한다./GS건설
GS건설이 국내 최초로 건설현장에 4족 보행 로봇 스팟을 도입한다./GS건설

시사위크=서종규 기자  GS건설이 국내 최초로 건설현장에 로봇을 도입한다. GS건설은 로봇을 통해 현장에서 발생할 수 있는 다양한 리스크에 대응할 수 있는 스마트 건설기술 운용 체계를 구축하겠다는 방침이다.

GS건설은 건설 소프트웨어 스타트업 기업 ‘큐픽스’와 협력해 4족 보행로봇인 ‘스팟’을 건설현장에서 활용하기 위한 실증시험에 성공했다고 지난 13일 밝혔다. 2015년 처음 개발된 스팟은 장애물이나 험준한 지형 등에도 기동에 무리가 없는 로봇으로 잘 알려져 있다.

GS건설과 큐픽스는 이달 초 스팟에 라이다(LIDAR) 장비, 360도 카메라, IoT센서 등 다양한 첨단 장비를 설치해 국내 현장에서 실증시험을 진행했다.

성남 소재의 한 아파트 공사현장에서는 지하주차장 골조공사와 마감공사가 진행 중인 세대 내부를 대상으로 실증실험이 진행됐고, 서울 소재의 한 공연장 신축현장에서는 스팟이 자율 보행으로 가설공사 현황과 관련된 각종 데이터를 수집했다. 스팟이 수집한 데이터는 GS건설이 기존에 활용 중인 스마트 건설 기술 3차원 BIM(Building Information Modeling) 데이터와 통합해 후속 공사인 전기와 설비 공사와의 간섭 여부 확인 및 안전관리계획 수립 등에 활용하는 데 성공했다.

GS건설과 큐픽스는 이번에 성공한 실증실험을 토대로 향후 아파트 현장에서 입주 전 하자품질 검토에 활용하는 한편, 인프라 교량공사 현장에서도 공정 및 품질 현황 검토에 활용할 예정이다. 또한 스팟에 다양한 IoT센서를 장착해 위험구간의 유해가스 감지, 열화상 감지 등을 통한 건설현장 안전관리 등 다양한 분야에 활용할 방침이다.

GS건설 관계자는 “자율보행 로봇인 스팟의 건설현장 도입을 계기로 4차 산업혁명의 핵심기술인 빅데이터 구축, AI활용 영상분석, IoT센서, 증강현실 등의 기술을 건설현장에서 적용할 예정”이라며 “건축주택, 인프라, 플랜트를 포함한 전 현장에서 발생할 수 있는 다양한 리스크에 대응할 수 있는 스마트 건설기술 운용 체계를 구축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