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31 06:45
홍준표, 박원순 사건 '실체적 진실' 규명 주장
홍준표, 박원순 사건 '실체적 진실' 규명 주장
  • 정호영 기자
  • 승인 2020.07.14 10: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미래통합당 전신) 대표가 14일 페이스북에서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을 둘러싼 미투 의혹에 대해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단순 사과로 수습되지 않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사진은 홍 전 대표가 지난 6월 9일 서울 여의도 의원회관에서 열린 '대한민국 미래혁신포럼' 21대 국회 개원 기념 특별강연에 참석한 모습.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미래통합당 전신) 대표가 14일 페이스북에서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을 둘러싼 미투 의혹에 대해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단순 사과로 수습되지 않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사진은 홍 전 대표가 지난 6월 9일 서울 여의도 의원회관에서 열린 '대한민국 미래혁신포럼' 21대 국회 개원 기념 특별강연에 참석한 모습.

시사위크=정호영 기자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미래통합당 전신) 대표가 14일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을 둘러싼 미투 의혹에 대해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단순 사과로 수습되지 않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해찬 대표는 전날(13일) “이런 상황에 이르게 돼 사과드린다”고 강훈식 수석대변인을 통해 전한 바 있다.

홍 전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안희정(전 충남지사), 오거돈(전 부산시장) 이어 박원순의 이번 사건은 그 외 민주당 인사들의 성추행 사건과 더불어 여성들이 민주당 전체를 혐오하게 되는 출발이 될 수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홍 전 대표는 “사망 당일은 (박 시장을) 애도했지만 그 후 장례 절차와 수사는 잘못됐다. 실체적 진실 규명 요구도 눈덩이처럼 온갖 소문이 난무하고 피해자들이 복수로 있다는 말도 떠돈다”며 “권력자들에 의한 성추행 피해 여성 보호를 위해 이 사건이 마지막이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진실을 알리기 위한 야당의 적극적 역할을 기대한다”고 했다.

전 비서에 대한 성추행 혐의를 받는 박 시장의 사망으로 수사기관은 ‘공소권 없음’으로 불기소 결정을 내리도록 돼 있다.

다만 차기 여권 대권주자로 거론되던 유력 정치인을 둘러싼 의혹인 만큼, 보수진영을 중심으로 진상규명이 필요하다는 주장이 제기된다.

홍 전 대표는 전날에도 “성추행 주범은 자진했다고 해도 방조범들은 엄연히 살아 있다”며 “서울시의 법적 책임이 남아 있는 이상 사자(死者)에 대한 공소권이 없을 뿐, 피해자 법적 보호를 위해 사건 과정의 실체적 진실은 명명백백히 밝혀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