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06 21:47
민주당, ‘조주빈 공범’ 변호 논란 ‘공수처장 추천위원’ 재선정 방침
민주당, ‘조주빈 공범’ 변호 논란 ‘공수처장 추천위원’ 재선정 방침
  • 김희원 기자
  • 승인 2020.07.14 10: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법사위원들이 지난 8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설립준비단을 찾았다. 민주당은 자당 몫 공수처장 후보추천위원을 선정하는 등 공수처 출범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뉴시스
더불어민주당 법사위원들이 지난 8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설립준비단을 찾았다. 민주당은 자당 몫 공수처장 후보추천위원을 선정하는 등 공수처 출범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뉴시스

시사위크=김희원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자당 몫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처장 후보 추천위원으로 선정한 장성근 전 경기중앙변호사회 회장이 텔레그램 성착취물 공유방인 ‘n번방’ 운영자 조주빈의 공범인 강모 씨의 변호를 맡은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일자 추천위원 재선정 방침을 밝혔다.

장 전 회장이 변호를 맡은 강씨는 지난 1월 조씨에게 자신의 고등학교 담임교사의 딸에 대한 살인을 청부하고 금액을 지급한 혐의 등으로 구속된 바 있다.

공수처장후보추천위원회 위원 추천위원장인 백혜련 민주당 의원은 지난 13일 문자 메시지를 통해 “사건 수임은 당사자가 공개하지 않는 한 인지하기 어려운 측면이 있지만, 초대 공수처장 후보 추천위원회라는 상징성과 무게를 감안할 때 더욱 세밀하게 살폈어야 했으나 부족한 부분이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이에 대해서는 심심한 유감을 표하며, 조속히 공수처장 후보추천위원 선정을 마무리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장 전 회장은 민주당을 통해 입장문을 내고 “피의자 부모와 예전부터의 인연으로 부득이하게 사건을 수임했고 현재 사임계를 제출한 상황이나 이 부분이 공수처 출범에 조금이나마 영향을 미친다면 개인적으로 역사적으로 용납하기 힘들다고 생각한다”며 “이에 공수처장 후보추천위원을 받아들일 수 없음을 밝힌다”고 전했다.

민주당이 장 전 회장을 추천위원으로 선정한 것에 대해 유감을 표하고 추천위원을 재선정키로 했으나 야당에서는 비판이 쇄도하고 있다.

미래통합당 최형두 원내대변인은 이날 구두논평을 내고 “청와대는 무엇이 그리 급하길래 위헌심판중인 공수처법을 서두르며 공수처장 추천위원 임명을 강행하나”라며 “국민적 공분을 사고 있는 n번방 공범 변호인을 공수처장후보 추천위원으로 임명하다니 도대체 어떤 공수처장 후보를 원하는가”라고 비판했다.

최 원내대변인은 “선진민주국가에서 유례를 찾기 어려운 공수처장을 임명해 검찰의 권력비리수사를 가로채려고 하지 말고 야당과 함께 코로나 위기 집값 위기 민생대책부터 챙겨야한다”며 “민주당 시도지사의 잇따른 성폭력 범죄 같은 공직자 비리 감찰이 시급하다면 4년째 공석중인 특별감찰관부터 임명하라”고 촉구했다.

기본소득당 용혜인 의원은 14일 국회에서 규탄 기자회견을 열고 “n번방 조주빈의 공범 변호를 맡은 사람은 추천위원 자격이 없다”며 “이 같은 사람을 여당 몫 추천으로 선정한 것에 대해 깊은 유감을 표명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