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10 17:10
샤오미 5G폰 ‘미10 라이트’, 국내서 통할까
샤오미 5G폰 ‘미10 라이트’, 국내서 통할까
  • 박설민 기자
  • 승인 2020.07.14 10: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샤오미가 외산 브랜드 최초로 5G스마트폰을 우리나라에 출시한다. 가성비를 앞세운 샤오미의 전략이 국내 스마트폰 시장에서도 통할지 업계와 소비자들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샤오미 홈페이지 캡처

시사위크=박설민 기자 중국 스마트폰 업체인 샤오미가 13일 스마트폰 미10라이트 5G를 17일에 국내 공식 출시한다고 밝혔다. 외산 브랜드가 국내에 5G 스마트폰을 출시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그동안 화웨이, 샤오미 등 외산스마트폰은 한국 스마트폰 시장을 공략하기 위해 진출하려 노력해 왔으나 별다른 성과를 거두지 못했다. 하지만 이번 미10라이트 5G의 국내출시로, 고가 모델이 대부분인 5G스마트폰 시장에서 가성비를 앞세운 샤오미의 전략이 국내 스마트폰 시장에서도 통할지 업계와 소비자들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이번에 국내 시장에 진출하는 샤오미의 미10라이트 5G는 6.57인치 디스플레이, 4,160mAh 배터리, 후면 4,800만화소 카메라 등을 탑재했으며, 가격은 45만1,000원이다. 국내에 출시된 5G스마트폰 중 가장 저렴한 가격이다. 삼성전자의 중저가 5G스마트폰 갤럭시A 시리즈가 50~70만원대 인 것과 비교하면 확실히 저렴한 것을 체감할 수 있다.

미10라이트 5G는 오는 17일부터 SK텔레콤의 ‘T다이렉트샵’과 LG유플러스의 ‘미디어로그’를 통해 구매가 가능하다. 사전 예약 판매는 T다이렉트샵과 11번가, 네이버스마트스토어, 쿠팡, 미코리아몰 등 온라인을 통해 16일까지 진행된다. 다만 KT는 아직까지 출시를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IT업계에서는 이번 샤오미의 미10라이트 5G가 이전에 국내 시장에 진출했던 중국 스마트폰들보다 흥행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5G스마트폰이 대부분 고가인 것을 감안하면, 가성비를 중시하는 소비자들에게 매력적으로 다가올 수 있다는 것이다.

다만 온라인으로만 판매되기 때문에 수요에 한계가 있을 것으로 예상하는 시각도 적지 않다. 애플을 제외하면 중국 스마트폰과 타 외산 스마트폰들에게 우리나라 시장은 ‘무덤’이나 다름없기 때문이다. 

실제로 시장조사기관 카운터포인트리서치에 따르면 올해 1분기 국내 스마트폰 시장 점유율은 삼성전자가 68%로 압도적이었다. 그 뒤를 이어 애플이 16%, LG전자가 15%를 차지했다. 나머지 스마트폰들의 점유율을 전부 합쳐도 고작 1%에 불과했다. 

여기에 중국 스마트폰의 성능에 대해 ‘안좋다’는 부정적 시각을 갖는 소비자들이 여전히 존재하는 만큼 국내 스마트폰 시장에서 샤오미가 어떤 성과를 거둘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