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0 11:06
심상정, 박원순 조문거부 논란 사과… 당내 갈등 진화
심상정, 박원순 조문거부 논란 사과… 당내 갈등 진화
  • 권신구 기자
  • 승인 2020.07.14 10: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심상정 정의당 대표가 류호정·장혜영 의원이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 조문 거부 논란에 대해 사과했다. /뉴시스
심상정 정의당 대표가 류호정·장혜영 의원이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 조문을 거부하며 불거진 논란에 대해 사과했다. /뉴시스

시사위크=권신구 기자  심상정 정의당 대표가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 조문 논란과 관련해 사과의 뜻을 전했다. 조문 논란으로 인한 당내 갈등이 거세지자 진화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

심 대표는 14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류호정·장혜영 의원은 피해 고소인의 2차 가해가 거세질 것을 우려해 굳건한 연대 의사를 밝히는 데 무게중심을 두었던 것”이라며 “두 의원의 메시지가 유족 분들과 시민의 추모 감정에 상처를 드렸다면 대표로서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앞서 두 의원은 소셜 네트워크(SNS)를 통해 고(故) 박 시장의 조문을 하지 않겠다는 뜻을 밝혔다. 피해자에 대한 ‘2차 가해’를 우려한다는 이유에서다. 하지만 이같은 입장 표명에 당내 반발이 터져 나왔다. 이를 항의하는 당원들의 탈당도 잇따른 것으로 전해졌다. 당내에서는 지도부의 책임론까지 거론되고 있다.

이에 심 대표는 “정의당은 늘 사회변화를 앞장섰던 만큼 격렬한 토론 역시 성장 과정에서 늘 있던 일”이라며 “당 대표로서 이번 논란이 당의 변화와 혁신, 성장의 계기가 될 수 있도록 충분히 소통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당 내부 토론에 그치지 않고 우리 사회 변화 동력으로 이어지도록 엄중한 책임을 갖고 임할 것”이라고 역설했다.

심 대표는 “장례기간 동안 추모의 뜻을 표한 것과 피해 호소인에 대한 연대 의사가 서로 대립하지 않는다는 것이 정의당의 입장”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고(故) 박 시장의 영결식이 끝난 만큼, 사건에 대한 진상규명과 피해자에 대한 ‘2차 피해’ 방지를 위한 대책도 촉구했다.

심 대표는 “이제는 진실과 연대의 시간이다”라며 “피해 호소인의 아픔과 고통이 당사자의 절규로 끝나지 않도록 우리 사회가 응답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서울시는 철저한 진상규명과 그 과정에서 허위사실 유포 및 비난 등 2차 피해를 막기 위해 최선을 다해야 한다”라며 “경찰은 조사 내용을 명확히 밝히고 2차 피해 고소건을 신속하게 처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2차 피해’를 방지하기 위한 법 제정 뜻도 밝혔다.

심 대표는 “미투 운동 이후 권력형 성범죄 피해가 속속히 드러나고 있지만, 피해자는 그에 따른 2차 피해로 여전히 큰 고통을 받고 있다”라며 “별도의 법 제정을 통해 ‘2차 피해’를 명확히 규정하고 법적 근거를 마련하는 데 정의당이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