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10 16:54
주호영 “서울시장 비서실이 박원순 성추행 방조·무마”
주호영 “서울시장 비서실이 박원순 성추행 방조·무마”
  • 정호영 기자
  • 승인 2020.07.14 11: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1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뉴시스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1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뉴시스

시사위크=정호영 기자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14일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 성추행 의혹에 대해 “서울시장 비서실 차원의 방조 또는 무마가 지속적으로 이뤄졌다”고 주장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를 서울시청 내부자로부터 받은 제보라고 부연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성추행 피해 사실 보고 묵살, 전보 요청을 무시한 상급자는 직장 내 괴롭힘 방지법을 무시한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제보가 사실이라면 지난 4년 간 비서실장 자리 거쳐간 사람들, 젠더 특보 등은 책임을 피할 수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박 시장 의혹과 관련해 한국성폭력상담소와 한국여성의전화 등 단체는 전날(13일) 별도 기자회견을 열고 “피해자가 4년 간 고통받았다”며 해당 의혹에 대한 당국의 철저한 진상규명을 촉구한 바 있다.

주 원내대표는 수사기밀을 정부기관에 누설했다는 의혹을 받는 서울경찰청에 대해서도 “수사대상으로 전락했다"고 비판했다.

이어 “경찰이 공소권 없음으로 결론을 낸다고 하니 사건을 검찰로 송치하길 바란다”며 “검찰은 특임검사를 임명하거나 특별수사본부를 설치해 진상을 밝힐 뿐 아니라 서울시장 비서실의 은폐방조여부 등을 철저히 밝히고 책임자를 엄벌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종배 정책위의장도 “인권 변호사로 추앙받던 박 시장의 이중성에 국민들이 큰 충격을 받았을 것”이라며 “한 여성이 서울시장이라는 엄청난 권력에 짓눌려 4년 동안 고통에 시달렸는데도 정부나 민주당이 보인 행동은 이해할 수 없는 수준”이라고 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