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21 22:21
추미애, 언론 향해 작심 비판… “여성 장관에 관음증 심각”
추미애, 언론 향해 작심 비판… “여성 장관에 관음증 심각”
  • 김희원 기자
  • 승인 2020.07.15 10: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최근 자신에 대한 언론 보도를 “여성 장관에 대한 관음 증세”로 규정하며 “화가 나기보다는 웃음이 난다”고 불만을 표출했다./뉴시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최근 자신에 대한 언론 보도를 “여성 장관에 대한 관음 증세”로 규정하며 “화가 나기보다는 웃음이 난다”고 불만을 표출했다./뉴시스

시사위크=김희원 기자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수사지휘권 발동 이후 언론의 취재에 대해 “관음 증세가 심각하다. 선을 넘었다”며 작심 비판을 가했다.

추 장관은 지난 14일 페이스북을 통해 “여성 장관에 대한 언론의 관음 증세가 심각하다”며 “연가를 내고 산사로 간 첫날 여기저기서 저의 소재를 탐색하는 분위기가 심상치 않았다”고 지적했다.

추 장관은 “제가 올린 사진 속의 절을 추적하기도 했다”며 “오후 서너 시경 그 절을 찾아낸 기자는 제가 스님과 함께 사진을 찍었음을 알고 스님에게 사진을 요구하기도 했다고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귀가를 위해 집 앞에 당도했을 땐 이미 수많은 기자들이 진을 치고 있었다”며 “결국 저는 영문도 모른 채 집에 들어가기를 포기하고 또 거처를 옮겼다”고 불만을 토로했다.

추 장관은 열린민주당 최강욱 대표를 비롯한 범여권 인사들에게 자신의 입장문 가안이 사전 유출됐다는 의혹에 대해서는 “애초에 저의 해명은 필요 없었던 것 같다. ‘최 의원=장관의 최순실’이라는 프레임을 씌우고 싶었던 것”이라며 “돌이켜보면 집요하게 스님께 사진을 요구한 것도 최순실 찾기 관음증 때문으로 보인다”고 날선 비판을 가했다.

그러면서 “진실을 외면하는 무능력은 관대하게 넘어가겠다. 그러나 관음증 중독은 선을 넘었다”며 “남성 장관이라면 꿋꿋이 업무를 수행하는 장관에게 사진은 누가 찍었나, 최순실이 있다, 문고리가 있다, 발끈한다 등등 이런 어이없는 제목을 붙이며 우롱했겠나. 솔직한 말로 화가 나기보다는 웃음이 난다”고 토로했다.

추 장관은 최근 수사지휘권 파동 관련 언론 보도에 대해 연일 격한 반응을 보이며 비판을 가하고 있다.

추 장관은 지난 13일에는 입장문 가안 사전 유출 논란에 대해 “회전문식 엉터리 보도관행을 고발한다”며 “법무부 내부 문건 유출, 기밀 유출이라 왜곡해서 ‘의혹 보도’ 형식으로 기사를 썼다”고 비판했다.

또 추 장관은 대면 보고 문제를 지적한 언론 보도에 대해서는 “언론의 공격이 어제오늘 일이 아니지만 멋대로 상상하고 단정짓고 비방하지 않기 바란다”며 불쾌감을 표출했다.

이에 대해 진보 논객인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15일 페이스북을 통해 “우린 ‘여성’ 추미애에게는 아무 관심 없다. ‘장관’ 추미애에게 관심 있는 거지”라며 “못 믿겠으면 장관 그만둬 봐라. 그 많던 기자들, 싹 사라질 거다. 피해 의식을 가장한 자아도취라고 할까나”라고 비아냥거렸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