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2-02 06:33
김종인, 文 대통령에 “박원순 의혹 명확한 태도 표명하라”
김종인, 文 대통령에 “박원순 의혹 명확한 태도 표명하라”
  • 정호영 기자
  • 승인 2020.07.16 10: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이 1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뉴시스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이 1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뉴시스

시사위크=정호영 기자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이 16일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 성추행 의혹과 관련해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명확한 태도를 표명하라”고 촉구했다.

청와대 또는 수사당국 관계자들이 박 전 시장에 피소 내용을 사전 유출했다는 의혹이 세간에 확산되는 가운데 청와대의 공식 입장을 물은 것이다.

김 위원장은 이날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이번 사건의 가장 중요한 관점은 과연 성범죄에 대한 조사 사실을 누가 박 전 시장에게 사전 전달했느냐는 문제”라며 이같이 말했다.

김 위원장은 “경찰조사 과정에서 (경찰 관계자가) 박 전 시장에게 (피소 내용을) 전달했는지, 아니면 검찰이 청와대에 보고한 내용을 청와대가 박 전 시장에게 전달했는지 죽음이라는 중대결단의 사전배경이 어떻게 되느냐는 문제를 검찰이 밝혀 달라”고 했다.

박 시장은 지난 9일 실종돼 10일 오전 0시 1분 성북구 야산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그러나 고인의 전 비서 A씨가 박 전 시장을 성추행 혐의로 고소한 시점이 8일인 점을 고려할 때, 고소 내용이 박 전 시장에게 사전 유출됐다는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

김 위원장은 “경찰이 알려줬는지, 청와대가 알려줬는지 분명히 답할 건 문 대통령이 아닌가 생각한다”고 했다.

박 전 시장의 죽음에 대해 공과를 나눠 판단하자는 정부여당의 행태를 비판하기도 했다.

김 위원장은 “정부여당은 박 전 시장이 대한민국의 대단한 사람인냥 얘기하는데, 이 정부는 과거 정부 공은 인정하지 않으면서 박 전 시장 사건은 공만 따지고 과만 분리해서 얘기하는지 납득이 가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