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21 02:50
통합당, 靑 겨냥 ‘마린온 참사’ 엄정 수사 촉구
통합당, 靑 겨냥 ‘마린온 참사’ 엄정 수사 촉구
  • 정호영 기자
  • 승인 2020.07.16 11: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2019년 7월 17일 오전 경북 포항시 남구 오천읍 해병대 1사단 마린온 순직 장병 위령탑에서 열린 ‘마린온 순직자 1주기 추모행사’에서 헌화를 마친 유가족이 인물 부조를 어루만지고 있다. /뉴시스
지난 2019년 7월 17일 오전 경북 포항시 남구 오천읍 해병대 1사단 마린온 순직 장병 위령탑에서 열린 ‘마린온 순직자 1주기 추모행사’에서 헌화를 마친 유가족이 인물 부조를 어루만지고 있다. /뉴시스

시사위크=정호영 기자  미래통합당이 16일 해병대 상륙기동헬기 마린온 추락 참사 2주기를 앞두고 청와대에 순직자 및 유가족에 대한 예우·사과를 촉구하는 한편 해당 사건의 책임관계에 대한 검찰의 철저한 수사를 주문했다. 특히 사고 당시 헬기 제작사 한국항공우주산업(KAI) 사장으로 재직했던 김조원 현 청와대 민정수석을 향해서는 과오를 인정하고 검찰 수사에 적극 임할 것을 요구했다.

통합당 외교안보특위(위원장 박진)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참사 2년이 지난 지금까지도 이들 비극에 대해 책임지는 사람은 단 한 명도 없다”며 “정부가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이라는 임무를 다하지 않기 때문”이라며 청와대를 겨냥했다.

특위는 “청와대는 사건 수사의 피고소인인 김조원 전 KAI 사장을 민정수석에 임명했고 검찰 수사도 2년 동안 단 한 발짝도 내딛지 못했다”며 “장병 5명이 희생된 사건의 수사대상자를 정부 핵심기관의 중책에, 그것도 수사기관에 막대한 권한을 행사할 수 있는 자리에 앉힌 청와대 인사는 우리 모두를 경악케 했다”고 비판했다.

이어 “마린온 헬기 참사를 제대로 조사할 의지가 있는지 의심마저 든다”며 “신성한 국방 의무를 다하다 순직한 다섯 해병은 왜 이토록 홀대하는지 도저히 이해가 되지 않는다”고 했다.

특위는 문 대통령을 향해 “마린온 참사 순직 해병을 홀대했음을 인정하고 순직자와 유가족에 대한 예우에 최선을 다하라”며 “특히 마린온 참사 조사대상자를 중책에 앉힌 잘못을 시인하고 유가족에게 진심으로 사과하라”고 촉구했다.

또 “김 민정수석은 지금이라도 본인의 과오를 인정하고 검찰조사에 적극 임하는 것이 공직자로서 KAI 사장 재직기간 발생한 참사에 대한 최소한의 책임과 도리”라고 강조했다.

지난 2018년 7월 17일 발생한 일명 ‘마린온 참사’는 해병대가 포항시 해군 제6항공전단 비행장 활주로에서 마린온 1대를 시험 비행하던 도중 부품 결함으로 추락·전소돼 해병대원 5명이 사망하고 1명이 중상을 입은 비극적 사건이다.

당시 김정일 대령·노동환 중령·김진화 상사·김세영 중사·박재우 병장 등 5명이 순직했고 김용순 상사가 중상을 입었다. 17일 포항에서 열리는 마린온 2주기 추모식에는 박진·신원식 등 통합당 의원 6명이 참석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