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30 17:17
안철수, 박원순 피소 유출 의혹… “최순실보다 심한 국정농단”
안철수, 박원순 피소 유출 의혹… “최순실보다 심한 국정농단”
  • 권신구 기자
  • 승인 2020.07.16 11: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 피소 사실 유출 의혹에 “사실이라며 최순실보다 더 심한 국정농단”이라고 말했다. /뉴시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 피소 사실 유출 의혹에 “사실이라면 최순실보다 더 심한 국정농단”이라고 말했다. /뉴시스

시사위크=권신구 기자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 피소 사실 유출 의혹에 대해 “사실이라면 최순실보다 더 심한 국정농단”이라고 비판했다.

안 대표는 16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경찰이나 청와대가 고소 사실을 가해자에게 알려 은폐하고 대비할 시간을 주었다면 이것은 국가의 근본이 붕괴된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정치권에서는 박 시장이 피소 사실을 어떻게 인지했는지가 쟁점으로 부각되고 있다. 박 시장 측은 지난 8일 피소 사실을 인지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이 청와대에 이를 보고하는 과정에서다. 

경찰은 청와대에 보고했을 뿐 박 시장 측에 통보한 적 없다고 밝혔다. 청와대 역시 피소 사실을 전달한 적이 없다고 선을 긋고 있다. 하지만 야권을 중심으로 여전히 경찰과 청와대에서 이같은 사실이 유출됐을 가능성을 제기하며 대여 공세를 높이는 분위기다.

이와 관련해 안 대표는 “현 정권 들어서 지속적으로 벌어지는 도덕적 기준과 상식의 파괴, 그리고 그 속에서 무너져 내리는 윤리와 도덕, 정의와 공정의 붕괴를 더 이상 방치할 수 없다”라며 “이번 일의 과정에서 하나씩 드러나는 이 정권 권력 사유화의 실체, 그리고 썩을 대로 썩은 공직기강을 다시 한 번 확인하게 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피해자의 이야기에서 한 사람의 인권이 완벽하게 무시되고 처참하게 짓밟혔다는 것을 알 수 있었다”라며 “‘거대한 권력 앞에서 공정한 법의 보호를 받고 싶었다’라는 피해자의 절규를 들으면서 이건 국가가 아니다 싶었다”고 비판했다.

안 대표는 “지금 국민들은 이 정권의 거짓과 위선 그리고 이중성을 하루에도 여러 번 목격하고 있다”라며 “거듭된 단체장들의 성범죄는 한 개인의 일탈이 아니라 이 정권의 구조적인 문제”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대통령 선거, 지방선거, 총선까지 연이은 승리에 도취한 정권의 행태를 보면 음주 상태의 운전자가 브레이크 없는 자동차를 몰고 폭주하고 있는 모습”이라고 쏘아붙였다.

안 대표는 서울시 자체 조사 중단과 엄정한 수사를 촉구했다. 안 대표는 “수사 당국이 철저하게 수사해서 반드시 진실을 밝혀내고 관련자를 엄단해 서울시를 정화시켜야 한다”라며 “윤석열 검찰총장은 철저한 수사 지휘를 통해 실체적 진실을 밝혀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