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2-03 15:37
권은희가 밝힌 '안철수 서울시장 출마' 논의 안한 이유
권은희가 밝힌 '안철수 서울시장 출마' 논의 안한 이유
  • 권신구 기자
  • 승인 2020.07.17 11: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은희 국민의당 원내대표는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의 서울시장 출마와 관련해 논의하고 있지 않다고 밝혔다. /뉴시스
권은희 국민의당 원내대표는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의 서울시장 출마와 관련해 논의하고 있지 않다고 밝혔다. /뉴시스

시사위크=권신구 기자  권은희 국민의당 원내대표는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서울시장 야권 단일후보로 나설 것이라는 전망에 대해 선을 그었다. 

권 원내대표는 17일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안 대표는 현재 정치적으로 대권후보자가 되겠다, 서울시장 후보자가 되겠다는 생각이 있는 상황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정치권에서는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의 사망으로 내년 4‧7 재보궐 선거에 나설 서울시장 후보군 하마평이 오르내리고 있다. 특히 안 대표는 고인과 인연 등을 이유로 야권 단일 후보로 나설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기도 했다.

그러나 권 원내대표는 안 대표가 고(故) 박 시장과 사적인 인연 때문에 오히려 정치적 고려를 하지 않고 있다고 설명했다.

권 원내대표는 “(고인과 개인적 인연으로) 사적인 영역에서는 크게 상실감을 느끼고 계신 상황”이라며 “그렇기 때문에 국민의당이 지금 어떤 정치적 상황을 논의하는 상황은 아니다”라고 잘라 말했다.

앞서 이준석 미래통합당 최고위원은 한 라디오에 출연해 안 대표 측근이 안 대표의 서울시장 출마 의사를 물어온 적이 있다고 밝힌 바 있다. 이에 정치권에서는 안 대표의 서울시장 출마설에 본격 불이 붙었다.

통합당과 국민의당이 그간 꾸준히 보폭을 맞춰 온 것도 이러한 분위기가 힘을 받는 이유다. 통합당과 국민의당은 앞서 ‘윤석열 지키기 결의안’을 공동으로 제출한 바 있다. 아울러 다음 달에는 함께 ‘정책 연대체’를 출범시키기로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해 권 원내대표는 “사실 거대 여권이 된 상황에서 통합당과 국민의당이 명확하게 선을 구별할 상황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두 당이 반(反)여권 대열에 설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는 점을 강조하며 확대 해석을 경계한 것으로 풀이된다.

그러면서 권 원내대표는 “통합당과 국민의당이 공감대를 찾을 수 있는 영역에서 혁신으로 방향성을 잡는다면 야권으로 하나의 움직임을 갖는 부분에 대해선 열려 있는 상황”이라며 “그런 부분에 기대를 하는 국민들이 많이 계신다고 하는 걸 잘 알고 있다”고 말했다.

연대와 관련해서도 조심스러운 분위기를 보였다. 권 원내대표는 “공동교섭단체는 생각해보지 않은 내용”이라며 “정책과 관련해 공통되는 정책과제가 많으면 결합 형태가 강하게 나타나는 정도”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통합과 관련해서도 공동교섭단체가 통합이다라는 식의 단계를 설정해놓고 논의하고 있는 상황은 아니기 때문에 뭐라 말씀드리긴 빠른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