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27 00:09
[정의당 ‘혁신안’] 지도체제 개편‧당비 인하
[정의당 ‘혁신안’] 지도체제 개편‧당비 인하
  • 권신구 기자
  • 승인 2020.07.20 10: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의당 혁신위원회가 19일 당 대표 권한 축소 및 1,000원 당비 신설 등 내용을 담은 혁신안을 발표했다. /뉴시스
정의당 혁신위원회가 19일 당 대표 권한 분산 및 1,000원 당비 신설 등 내용을 담은 혁신안을 발표했다. /뉴시스

시사위크=권신구 기자  정의당 혁신위원회가 두 달여 동안 고심한 ′혁신제안서′ 초안이 19일 공개됐다. 당 대표 권한을 분산시키고 당비 1,000원 구간 신설 등의 내용이 담겼다. 

정의당은 4·15 총선 패배 이후 지도부의 책임론이 불거지면서 지도체제의 혁신이 필요하다는 데 뜻을 모았다. 단일 대표의 막강한 권한을 축소하자는 이야기가 나오면서 ‘집단지도체제’ 형식을 고민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정의당은 과거 집단지도체제에서 다양한 논의는 이뤄졌으나, 오히려 실행력이 떨어졌다는 점과 규모가 작은 현실을 감안해 핵심 과제에만 집중해야 한다는 점을 들어 대표 중심의 단일지도체제를 유지하기로 했다. 인사권은 대표에게 남기는 대신 선출직 부대표를 5~7인으로 구성해 기존 대표만 갖고 있던 중앙운영위원회 안건 발의 권한을 갖도록 했다.

혁신안에는 당비 1,000원 신설 내용도 포함됐다. 정의당은 그간 1만원 당비 체제를 유지했다. 이와 관련해 당 안팎에서는 진입장벽이 높다는 지적이 나왔다. 이에 정의당 혁신위는 1,000원의 당비만 내면 ‘지지당원’이 될 수 있는 제도 도입을 제안했다. 아울러 신입 당원에 대한 교육 프로그램 진행, 온-오프라인 기관지 도입 등 당원권 강화를 위한 방안도 포함됐다.

혁신위는 2021년 상반기까지 강령 개정도 제안했다. 현재 정의당의 국가 비전은 ‘정의로운 복지국가’를 제시하고 있으나, 진보정당의 독창성을 제시하기 어렵다는 지적에서다. 더불어민주당이 진보정당을 표방하는 상황에서 이같은 강령으로는 차별화가 어렵다는 인식이 기저에 깔린 것으로 해석된다.

다만 이에 대한 공은 차기 지도부에 넘기면서 한계를 보이기도 했다. 그간 정의당이 ‘민주당 2중대’ 이미지 탈피를 고심하며 혁신위를 출범했음에도 구체적인 결론에 이르지 못했다는 지적이다.

또한 혁신안에는 ▲평등·안전 조직 ▲중앙-지역 통합실천 ▲대의기구 개선 ▲리더십 변화 ▲청소년·청년 주체 등 제안도 담겨있다. 

초안을 발표한 혁신위는 8월 말 예정된 당 대회 전까지 혁신안을 완성하겠다는 방침이다. 이를 위해 온라인 토론회와 시도당 순회 간담회, 기자간담회 등을 거칠 예정이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