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21 22:20
김종인, 부동산 혼란 수습 문재인 대통령 결단 촉구
김종인, 부동산 혼란 수습 문재인 대통령 결단 촉구
  • 정호영 기자
  • 승인 2020.07.20 10: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이 2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뉴시스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이 2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뉴시스

시사위크=정호영 기자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이 20일 정부의 부동산 정책 혼선에 대해 “도지사, 법무부장관까지 (부동산 관련) 발언을 쏟아내는데 국민은 누구 말을 듣고 정책을 신뢰해야 하는지 도무지 알 수 없다”고 했다. 그린벨트 해제 여부를 놓고 당정청이 각자 목소리를 내는 데 대한 지적이다.

김 위원장은 이날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부동산 정책을 누가 주도하는지가 분명치 않다”며 “국토부 장관은 국토부 장관대로 나름대로 부동산 정책을 이야기하고 부총리는 부총리대로 국토부 장관이 이야기하면 수반하는 이야기만 한다”고 지적했다.

대통령제 하에서 경제정책 최종 책임자는 대통령이라는 점을 김 위원장은 거듭 강조했다.

김 위원장은 “주택 정책의 혼란 수습을 위해 대통령이 결단을 내려 달라”며 “어떤 방향의 주택 정책이 앞으로 주택을 갖고자 하는 사람들에게 희망을 줄 수 있는지는 대통령 스스로 결정해야 할 사항”이라고 덧붙였다.

최근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 성추행 의혹과 관련해 김 위원장은 “아직 명확한 수사 방침이 결정되지 않은 것 같다”며 수사당국의 적극적 진상규명을 촉구했다.

김 위원장은 “서울시가 자체조사로 이 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고 생각하는 것 같은데 서울시 자체에 아무도 믿음을 가진 사람이 없다”며 “공권력이 당연히 개입해 철두철미하게 이 상황을 조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