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2-04 07:42
‘현장에서 단지까지’… 건설업계 부는 로봇 ‘바람’
‘현장에서 단지까지’… 건설업계 부는 로봇 ‘바람’
  • 서종규 기자
  • 승인 2020.07.21 10: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건설업계가 현장과 단지 내에서 로봇 도입을 이어가고 있다. 사진은 GS건설이 현장에 도입한 4족 보행로봇 스팟./GS건설
건설업계가 현장과 단지 내에서 로봇 도입을 이어가고 있다. 사진은 GS건설이 현장에 도입한 4족 보행로봇 스팟./GS건설

시사위크=서종규 기자  건설업계에 로봇 바람이 불고 있다. 현장에서 발생할 수 있는 다양한 리스크를 선제 대응할 수 있다는 점과 단지 내에서 입주민의 편의를 제공할 수 있다는 점 등이 장점으로 꼽힌다. 업계에서는 이 같은 로봇 도입이 더욱 확산될 것이라는 전망에 힘이 실린다.

21일 업계에 따르면 국내 대형건설사들을 중심으로 로봇 도입이 줄을 잇고 있다. 최근 대두되고 있는 스마트건설 운용 체계에 발 맞춰 건설현장 내 발생할 수 있는 리스크를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함이다.

GS건설은 국내 최초로 건설현장에 4족 보행로봇인 ‘스팟’을 도입할 예정이다. GS건설은 국내 아파트 공사현장과 공연장 신축공사 현장에서 스팟의 실증실험을 진행했다. GS건설은 스팟이 수집한 데이터를 기존에 활용 중인 3차원 BIM 데이터와 통합해 후속 공사인 전기와 설비 공사와의 간섭 여부 확인 및 안전관리계획 수립 등에 활용하는 데 성공했다.

GS건설은 향후 아파트 현장에서 스팟을 입주 전 하자품질 검토에 활용하는 한편, 인프라 교량공사 현장에서도 공정 및 품질 현황 검토에 활용할 예정이다. 또한 스팟에 IoT센서를 장착해 위험구간의 유해가스 감지, 열화상 감지 등을 통한 건설현장 안전관리 등 분야에 활용할 방침이다.

한화건설은 신규 아파트 브랜드 ‘포레나’ 단지 내 배달로봇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배달앱 배달의민족을 운영하는 ‘우아한형제들’과 배달로봇 서비스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최근 언택트 시대가 도래함에 따라 입주민들의 안정적인 생활권을 구축하기 위함이라는 것이 한화건설 측 설명이다.

한화건설이 이번 적용하는 배달 로봇 서비스는 공동현관까지 배달된 음식을 로봇이 전달한 후 자율주행기능을 통해 각 세대로 전달하는 방식이다. 한화건설은 향후 배달로봇 서비스 분야를 넓히는 한편, 신규 단지의 경우 적용환경을 고려해 서비스 제공을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업계에서는 스마트건설의 대두와 현장에서의 리스크 대응 등을 이유로 향후 건설업계의 로봇 도입이 확산될 것으로 전망한다.

건설업계 한 관계자는 “이미 현장에 드론 등을 도입하는 현장이 다수인 가운데, 로봇과 드론 도입으로 현장에서의 리스크를 선제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며 “스마트건설 시대가 도래한 만큼 현장과 단지 내 로봇 도입이 확산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