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2-02 18:44
정의당, 용인 물류창고 화재 ‘기업의 살인’
정의당, 용인 물류창고 화재 ‘기업의 살인’
  • 권신구 기자
  • 승인 2020.07.22 09: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의당이 용인 물류창고 화재에 대해 ′기업에 의한 살인′이라며 비판했다. /뉴시스
정의당이 용인 물류창고 화재에 대해 ′기업에 의한 살인′이라며 비판했다. /뉴시스

시사위크=권신구 기자  정의당이 용인 물류창고 화재 사건에 대해 참담하다고 말했다. 이천 물류창고 화재 사고의 상처가 채 아물기도 전에 비슷한 사고가 발생한 데 대해 정의당은 ‘기업의 살인’이라고 표현하면서 강도 높은 비판을 쏟아냈다.

심상정 정의당 대표는 21일 페이스북을 통해 “참담하다. 있어서는 안 될 일이 또 벌어지고 말았다”라고 말했다.

심 대표는 “물류센터 근무자들의 증언에 따르면 며칠 전부터 천장 냉방용 쿨링팬에서 이상 현상이 지속됐다는데 적절한 조치가 이뤄지지 않았다고 한다”며 “산업재해로 인한 사망은 기업에 의한 살인과 같다”고 쏘아붙였다.

그러면서 심 대표는 “이천 물류창고 화재로 38명의 노동자가 희생된 지 불과 3개월밖에 되지 않았다. 언제까지 말로만 대책을 마련하고 책임을 묻겠다고 외칠 것인가”라고 지적했다.

조혜민 정의당 대변인 또한 같은 날 국회 브리핑에서 “이번 화재로 안타깝게 세상을 떠난 분들에 애도를 전한다”며 “현실은 반복되는 사고에도 노동자들의 죽음이 연이어지는 ‘산재공화국 대한민국’이라는 점”이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조 대변인은 “1994년 이후 23년간 OECD 국가 중 산업재해 사망률 1위국을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며 “오늘 같은 참담한 사태에 황망하기 그지없다”고도 말했다.

정의당은 이를 방지할 대책으로 ′중대재해기업처벌법′ 제정을 촉구했다. 앞서 정의당은 지난 달 ‘중대재해기업처벌법’을 1호 법안으로 발의했다. 노동자가 재해로 사망할 경우 기업과 경영책임자의 처벌을 강화하는 것이 주요 내용이다. 고(故) 노회찬 전 의원이 생전에 발의했던 법안은 제대로 논의도 되지 못한 채 폐기됐다. 그러나 지난 4월 이천 물류창고 화재 이후 법안의 필요성이 대두되면서 재조명받았다. 

정치권 내에서도 이같은 뜻을 공유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같은 날 당대표 출마를 선언한 박주민 더불어민주당 의원도 ″중대재해기업처벌법도 조금 더 적극적으로 챙길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노동계 역시 이번 국회에서 통과해야 할 ‘전태일 3법’ 중 하나로 중대재해기업처벌법을 강조하고 있는 상황이다.

심 대표는 “정치권은 죄송하다, 면목 없다는 말뿐인 사과는 제발 그만하자”며 “이번 7월 국회에서 중대재해기업처벌법 처리로 응답하자. 다치지 않고 일할 권리를 법으로 보장하자”라고 강조했다.

한편, 같은 날 오전 경기 용인시 한 대형 물류창고에서 발생한 화재로 인해 5명이 사망하고 중상 1명, 경상 7명 등 8명이 다친 것으로 전해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