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2-03 01:42
주호영, 이재명의 서울·부산시장 무공천 주장 "옳은 말씀"
주호영, 이재명의 서울·부산시장 무공천 주장 "옳은 말씀"
  • 정호영 기자
  • 승인 2020.07.22 10: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는 22일 이날 BBS라디오 ‘박경수의 아침저널’에 출연해 내년 4월 예정된 서울·부산시장 재보궐선거에 더불어민주당이 후보를 내지 말자는 이재명 경기지사의 주장에 대해 “정말 옳은 말씀”이라고 밝혔다. 사진은 주 원내대표가 지난 21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에서 교섭단체 대표 연설을 하는 모습. /뉴시스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는 22일 이날 BBS라디오 ‘박경수의 아침저널’에 출연해 내년 4월 예정된 서울·부산시장 재보궐선거에 더불어민주당이 후보를 내지 말자는 이재명 경기지사의 주장에 대해 “정말 옳은 말씀”이라고 밝혔다. 사진은 주 원내대표가 지난 21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에서 교섭단체 대표 연설을 하는 모습. /뉴시스

시사위크=정호영 기자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는 22일 내년 4월 예정된 서울·부산시장 재보궐선거에 더불어민주당이 후보를 내지 말자는 이재명 경기지사의 주장에 대해 “정말 옳은 말씀”이라고 밝혔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BBS라디오 ‘박경수의 아침저널’에 출연해 “(이 지사의 서울·부산시장 무공천 주장은) 국민에게 당당한 말씀이어서 민주당이 그렇게 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본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지사에 대한 개인적 평가에 대해 주 원내대표는 “이 지사와 교분이 많은 것도 아니고 그 분의 생각을 자세히 알 기회를 갖지 못해 제가 평가하는 것은 시기상조”라고 선을 그었다.

다만 주 원내대표는 결국 민주당이 서울·부산시장에 후보를 낼 것으로 내다봤다.

그는 “서울·부산이 워낙 많은 유권자도 있고 상징성도 있기 때문에 득실을 따지면 내지 않는 것이 큰 용기고 쉽지 않은 일”이라면서도 “(민주당이) 꼼수로서 대처할 것으로 보고 있다”고 예상했다.

주 원대대표는 과거 통합당이 비례정당 미래한국당을 창당했을 때 민주당이 불법이라며 고소까지 했으나 결국 비례연합정당인 더불어시민당을 창당했던 일화를 거론했다.

당시 민주당은 이 과정에서 비례정당 참여 여부를 묻는 전 당원 투표를 진행했고 결국 더불어시민당 창당까지 이어졌다.

그는 “자기들은 후보를 내지 않고 비례정당 후보를 내게 한다든지, 혹은 자기들과 친한 사람을 내게 하고는 자기들이 돕는 방법을 택할 것”이라며 “아니면 지난번처럼 곤혹스런 상황을 피하기 위해 전 당원 투표 등 편법으로 피해갈 거라고 예상한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