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27 00:35
이재명, ‘서울‧부산시장 무공천’ 주장… 갑론을박 격화
이재명, ‘서울‧부산시장 무공천’ 주장… 갑론을박 격화
  • 김희원 기자
  • 승인 2020.07.22 10: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내에서 서울‧부산시장 4월 보궐선거 무공천 문제를 놓고 대선주자들까지 가세해 갑론을박이 벌어지고 있다./뉴시스
더불어민주당 내에서 서울‧부산시장 내년 4월 보궐선거 무공천 문제를 놓고 대선주자들까지 가세해 갑론을박이 벌어지고 있다./뉴시스

시사위크=김희원 기자  내년 4월 예정된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 공천 문제를 놓고 더불어민주당 내에서 논란이 증폭되고 있다.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는 민주당의 귀책 사유 때문에 치러진다.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이 세상을 떠났고 오거돈 전 부산시장은 성추행 사실을 인정하고 자진 사퇴했다.

민주당의 당헌 96조 2항에는 ‘당 소속 선출직 공직자가 부정부패 사건 등 중대한 잘못으로 그 직위를 상실해 재·보궐 선거를 하게 된 경우 해당 선거구에 후보자를 추천하지 않는다’고 규정돼 있다.

이 때문에 미래통합당은 무공천 압박을 가하고 있고, 민주당 내에서는 공천 찬반을 놓고 갑론을박 벌어지고 있다. 특히 유력 대선주자인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무공천을 주장하면서 논란에 기름을 부은 모습이다.

이재명 지사는 지난 20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장사꾼도 신뢰를 유지하려고 손실을 감수한다”며 “우리(민주당)가 규정으로 중대한 비리 혐의로 이렇게 될 경우에는 공천하지 않겠다고 써놓지 않았느냐”고 강조했다.

이어 “정말 아프고 손실이 크더라도 기본적인 약속을 지키는 게 맞다고 생각한다”며 “공천하지 않는 게 맞다고 생각한다”고 주장했다.

김성곤 전 의원도 지난 21일 페이스북을 통해 “서울‧부산시장 후보 안내는게 정답”이라며 “어차피 일년짜리 시장 이기려 하지 말고 이번에 깨끗이 사과하고 대신 잘 준비해서 내후년 대선과 지방선거 이기는 게 맞지 당헌 고치면서까지 후보 내는 것은 쪼잔하게 보인다. 이재명 지사 말이 시원해서 좋다”고 동조했다.

그러나 두 지역을 합쳐 1천만명이 넘는 유권자가 참여하는 ‘대선급’ 선거에 집권여당이 후보를 내지 않을 수 없다는 현실론을 제기하는 목소리도 거세다.

김부겸 전 의원은 지난 20일 강원도의회 세미나실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 “내년 4월 재보궐 선거의 승패는 매우 중요하다”며 “내년 4월 미니 대선급이 된 서울시장과 부산시장의 보궐선거를 치러 반드시 승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당 대표 경선에 출마한 박주민 최고위원도 “과거 부산시장 공천이 적절하지 않을 수 있다고 했었지만 서울시장까지 공석이 되면서 지금은 상황이 달라졌다”면서 “어떤 모습이 공당으로서 책임을 지는 것인지 판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민주당 내에서는 이 지사가 무공천론을 제기한 것에 대해 불편한 속내가 표출되기도 했다.
 
이해찬 대표는 지난 20일 고위전략회의에서 “지금 (공천에 대해) 얘기할 필요가 있느냐”며 “공천권은 다음 지도부에서 행사하는 것”이라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낙연 의원은 지난 21일 MBC 라디오 방송에서 “공천 여부를 결정해야 하는 게 연말쯤 될 텐데 그걸 몇개월 끄집어 당겨서 미리 싸우는 게 왜 필요한가”라며 “아직 시간이 많이 남았고 그 전에 해야 할 일이 많은데, 당내서 왈가왈부하는 게 현명한가”라며 이 지사를 에둘러 비판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