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18 13:41
하태경, 박지원 학력의혹 정조준… “권력형 비리”
하태경, 박지원 학력의혹 정조준… “권력형 비리”
  • 정호영 기자
  • 승인 2020.07.23 09: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태경 미래통합당 의원이 23일 박지원 국가정보원장 후보자를 둘러싼 학력 의혹과 관련해 맹공을 가하고 있다. 사진은 하 의원을 비롯한 정보위원들이 지난 21일 오후 박지원 국가정보원장 후보자의 학위부정취득 의혹과 관련 현장조사를 위해 경기 용인시 단국대학교 죽전캠퍼스를 방문한 모습. /뉴시스
하태경 미래통합당 의원이 23일 박지원 국가정보원장 후보자를 둘러싼 학력 의혹과 관련해 맹공을 가하고 있다. 사진은 하 의원을 비롯한 정보위원들이 지난 21일 오후 박지원 국가정보원장 후보자의 학위부정취득 의혹과 관련 현장조사를 위해 경기 용인시 단국대학교 죽전캠퍼스를 방문한 모습. /뉴시스

시사위크=정호영 기자  하태경 미래통합당 의원이 23일 박지원 국가정보원장 후보자를 둘러싼 학력 의혹과 관련해 맹공을 가했다. 박 후보자가 1965년 단국대에 부정편입했고, 2000년 문화체육부 장관 시절 부정편입 은폐를 위해 학력을 조작했다는 것이다. 박 후보자는 오는 27일 인사청문회를 앞두고 있다.

하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박 후보자) 사건의 본질은 권력형 학력위조 사건”이라며 “사건의 발단은 1965년 9월 박 후보자가 군 복무 중 단국대 6학기로 부정편입한 것이다. 본인이 다니지 않은 조선대 상학과를 5학기 다닌 걸로 속이고 단국대 6학기에 편입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박 후보자가 졸업한 광주교대는 당시 2년제로 4학기만 인정되는데, 1965년 편입한 단국대에서는 5학기를 인정받았다. 이 과정에서 박 후보자가 조선대 5학기를 다닌 것으로 조작했다는 것이다.

다만 하 의원은 “지금 쟁점이 되는 것은 2000년”이라며 “박 후보자가 권력 실세였을 때 자신의 부정입학을 은폐하기 위해 단국대에 압력을 행사해 학적부에 기재된 조선대 기록을 스카치테이프로 덮고 광주교대로 바꿨다”고 주장했다.

이와 관련, 박 후보자 측은 별도 입장문을 내고 “박 후보자는 광주교대 졸업 후 관련 증명서를 제출하고 단국대에서 편입허가를 받았다”며 “2000년 단국대 학적부 출신학교 란에 조선대로 잘못 기재된 것을 알게 돼 광주교대 졸업증명서 등을 제출하고 오류를 정정했다”고 해명했다. 단국대의 행정 착오라는 것이다.

하 의원은 박 후보자의 해명이 거짓이라고 판단했다. 당시 박 후보자는 김대중 정부의 실세였던 만큼, 단국대가 박 후보자의 학적 변경 요구를 거절할 수 없었을 거라고 내다봤다. 박 후보자는 2000년 당시에도 학력위조 논란에 휩싸인 바 있다.

하 의원은 “만약 일반인이 조선대를 광주교대로 바꿔 달라고 했다면 바로 거부당했을 것”이라며 “하지만 2000년 당시 박 후보자는 날으는 새도 떨어뜨린다는 권력 2인자라서 그 압박을 학교가 무시하지 못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