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2-05 11:44
안철수, 행정수도 완성론은 ‘대선 염두’ 주장
안철수, 행정수도 완성론은 ‘대선 염두’ 주장
  • 권신구 기자
  • 승인 2020.07.23 11: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더불어민주당의 행정수도 완성론과 관련해 지역감정을 부추겨 대선판을 만들기 위함이라는 취지의 주장을 했다. /뉴시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더불어민주당의 행정수도 완성론과 관련해 지역감정을 부추겨 대선판을 만들기 위함이라는 취지의 주장을 했다. /뉴시스

시사위크=권신구 기자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여당발 행정수도 추진은 대선을 염두에 둔 것이라고 주장했다. 

안 대표는 23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이와 관련해 “흔히들 악마는 디테일에 있다고 하지만, 진짜 악마는 ‘타이밍’에 있다”며 “왜 하필 지금인가. 부동산 정책 실패를 행정수도 이슈로 덮으려는 의도가 너무 뻔히 보인다”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그는 “국가 행정체계의 효율성과 지방 균형 발전, 지속가능성을 담보하기 위한 국가의 백년대계를 정권의 무능과 실정을 물타기 하려는 데 쓰려는 것”이라며 “물타기와 함께 수도권과 지방을 가르고, 지역감정을 부추겨서 ‘Again 2002' 대선판을 다시 한번 만들어 보겠다는 것 아닌가”라고 주장했다. 

안 대표가 언급한 2002년 16대 대통령 선거는 고(故) 노무현 대통령이 당선된 해이다. 노 대통령은 선거 과정에서 ‘행정수도 충청권 이전’을 주요 공약으로 내걸었고, 실제로 대전과 충남‧북에서 모두 압승을 거뒀다. 행정수도 공약으로 캐스팅보터인 충청권을 잡으면서 대선 승리가 가능했다는 분석이 나왔다.

안 대표는 “문제는 목적이 딴 곳에 있고, 능력도 없는 정권은 결국 귀중한 의제와 기회를 엉망진창으로 만드는 데 있다”라며 “부동산 정책도 스물두 번이나 내리 헛스윙한 문 정부가 장기 국가 균형 발전을 제대로 해 낼 거라고 믿는 국민은 아무도 없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코너에 몰렸을 때마다 국민의 관심을 일시적으로 다른 곳으로 돌리면서 순간을 모면할 수는 있다”며 “하지만 전 국민이 보고 듣고 느끼는 역대급 무능정권의 실체는 무엇으로도 숨길 수 없다”고 말했다.

앞서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의 국회 교섭단체 연설로 촉발된 행정수도 완성론에 정치권은 소란스러운 분위기다. 미래통합당은 이와 관련해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고, 정의당도 ′국면 전환용′으로 그쳐서는 안된다는 우려를 표했다. 다만 통합당 충청권 의원들을 비롯해 일부 의원들은 찬성 의사를 표하기도 했다.

이런 상황에서 여권은 강력한 추진 의사를 재차 확인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항간에서 행정수도 완성을 부동산 국면 전환용이라고 폄훼해 안타깝다”라며 “민주당은 행정수도 완성을 꾸준히 추진해 왔지, 부동산 문제 해결을 위해 단기간에 추진한 게 아니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