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25 00:38
주호영, 박지원 국정원장 후보자를 '부적격' 판단한 이유
주호영, 박지원 국정원장 후보자를 '부적격' 판단한 이유
  • 정호영 기자
  • 승인 2020.07.28 09: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지난 2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박지원 국가정보원장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질의하고 있다. /뉴시스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지난 2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박지원 국가정보원장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질의하고 있다. /뉴시스

시사위크=정호영 기자  28일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2000년 6·15 남북정상회담 성사 전 북한에 총 30억 달러를 제공하는 내용을 골자로 하는 비밀 문건 제보자를 전직 고위공무원이라고 밝혔다.

주 원내대표는 전날 박지원 국가정보원장 인사청문회에서 박 후보자가 해당 문건 ‘경제협력에 관한 합의서’에 서명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당시 박 후보자는 “조작된 서류"라고 반박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YTN라디오 ‘출발 새아침’에 출연해 “제가 그 서류를 어디에서 위조해 만들어 제출했겠느냐”며 “믿을 수밖에 없는 전직 고위공무원 출신이 그것(문건)을 저희 사무실에 가져와 ‘청문회 때 이것을 문제 삼아 달라’고 했다”고 강조했다.

해당 문건에는 △2000년 6월부터 3년간 25억 달러의 투자 및 경제협력 차관을 (북한의) 사회간접자본 부문에 제공한다 △남측은 남북정상회담을 계기로 인도주의 정신에 입각해 5억 달러를 북측에 제공한다 등 30억 달러 규모의 직간접 대북지원 내용이 담겨 있다.

다만 박 후보자는 당시 공개 청문회 때는 “기억에 없다”, “조작됐다”고 부인하다 비공개 청문회에서는 입장을 바꾼 것으로 알려졌다. 30억 달러를 북한에 지원한다는 문건 관련 논의는 있었다는 것이다. 다만 서명하지 않았다는 입장만은 고수했다고 한다.

주 원내대표는 “(박 후보자는) 처음에 기억이 없다고 하다가 그 다음에는 사인하지 않았다고 하다 오후에는 (서명)하지 않았고 위조한 것이냐, 원본을 제시할 수 있느냐고 했다”며 “서류가 진실이라면 평양에 한 부가 있고 우리나라에 한 부가 극비문서로 보관돼 있지 않겠나. 원본을 어떻게 저희들이 입수했겠느냐”고 말했다.

이어 “다만 베이징에서 2000년에 이런 문서를 만들 때 관여한 사람이 여러 사람 있는 것으로 안다”며 “그래서 증언이나 이런 것으로 시간이 지나면 사실 여부가 밝혀질 것으로 본다”고 덧붙였다.

주 원내대표는 박 후보자를 부적격자로 판단했다. 국정원장이 대한민국 최고 정보기관의 수장이지 북한과 대화하고 협상하는 기관이 아니라는 이유다. 개념 설정부터 잘못됐다는 것이다.

주 원내대표는 “국정원장이 국내 정치에 개입해 많은 사람이 구속도 되고 처벌도 받았다”며 “박 후보자가 이전 이병기 국정원장 후보자에 대해서도 국내 정치를 많이 해 위험성이 있다고 걱정했는데, 박 후보자는 그런 점에서 훨씬 더 하다”고 지적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