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17 21:28
통합당, 이면합의서 확인 전까지 박지원 임명 유보 촉구
통합당, 이면합의서 확인 전까지 박지원 임명 유보 촉구
  • 정호영 기자
  • 승인 2020.07.28 10: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태경 의원(정보위원회 미래통합당 간사)이 2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박지원 국가정보원장 후보자 인사청문회 관련 최종 입장을 발표하고 있다. /뉴시스
하태경 의원(정보위원회 미래통합당 간사)이 2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박지원 국가정보원장 후보자 인사청문회 관련 최종 입장을 발표하고 있다. /뉴시스

시사위크=정호영 기자  미래통합당이 28일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박지원 국가정보원 후보자 임명을 유보할 것을 촉구했다. 전날(27일) 인사청문회에서 제기된 남북 이면합의서 문건의 진위를 가린 뒤에 국정원장 임명을 결정해야 한다는 것이다.

국회 정보위원회 통합당 간사 하태경 의원은 “문 대통령이 이면합의서 진위를 확인할 때까지 국정원장 임명을 유보해야 한다”며 “확인도 안 하고 임명할 경우 국가 안보에 큰 위기가 닥칠 수 있다”고 주장했다.

하 의원이 거론한 이면합의서란 지난 2000년 4월 8일 6·15 남북정상회담 전 우리 정부가 북측에 30억 달러 규모의 직간접 지원을 명시한 문건을 칭한다.

통합당이 공개한 해당 문건에는 박 후보자의 서명이 들어가 있다. 다만 박 후보자는 전날 청문회에서 문건에 서명하지 않았다는 입장을 밝혀 현재 진실공방이 벌어지고 있는 상황이다. 

하 의원은 “박 후보자의 어제 답변을 신뢰할 수 없다”며 “한나절 사이 말이 4번 바뀌는 경우를 처음 봤다”고 했다.

이어 “처음에는 ‘사실이 아니다’라고 했고, 두 번째는 ‘기억나지 않는다’고 했다. 오후에 다시 질의했을 때는 ‘위조’라고 했는데 저녁 먹고 비공개 (청문회) 때는 ‘(30억 달러 대북지원 관련) 내용에 대해 논의는 했지만 합의문을 작성하지 않았다’고 했다"고 설명했다.

하 의원은 “이렇게 답변의 초점이 4번이나 바뀌었다”며 “문 대통령이 어제 박 후보자 말을 신뢰하지 못할 것”이라고 했다.

해당 문건은 당시 관계자로 짐작되는 전직 고위공무원이 통합당에 전달한 것으로 전해졌다. 주호영 통합당 원내대표에 따르면, 문건을 전달한 전직 공무원은 인사청문회에서 이 문제를 다뤄달라고 주문했다.

통합당은 문 대통령이 문건의 진상을 파악하는 것은 어렵지 않다는 판단이다. 서훈 현 국가안보실장이 2000년 남북정상회담 관련 실무협상 당시 국정원 실무자로 배석한 바 있기 때문이다.

하 의원은 “문 대통령이 문건 진위를 확인하는 것은 어렵지 않다”며 "바로 옆 서훈 국가안보실장에게 물어보면 된다"고 했다. 민주당을 향해서도 “진위를 확인하는 국정조사에 동의해주길 바란다”고 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