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1-29 23:59
주호영, 장외투쟁 가능성 시사
주호영, 장외투쟁 가능성 시사
  • 정호영 기자
  • 승인 2020.07.30 10: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3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당 의원총회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뉴시스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3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당 의원총회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뉴시스

시사위크=정호영 기자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30일 “장외투쟁을 좋아하지도 않지만 그 가능성을 닫지 않겠다”며 당 차원의 장외투쟁 가능성을 거론했다. 176석 거여(巨與) 더불어민주당의 ‘입법 독주’에 대한 반발 차원이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긴급의원총회에서 “(민주당이) 국회에서 176석 힘으로 저렇게 무지막지 밀어붙여 우리가 할 일이 없다면 국민에게 직접 호소하는 것도 고민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통합당은 현재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 폭우로 인한 전국적 침수 피해 등으로 장외투쟁 시기와 방법 등은 충분한 논의를 거친 후 결정하겠다는 입장이다.

단 장외투쟁에 나서더라도 원내투쟁과 병행할 계획이다.

주 원내대표는 “국민께 알릴 가장 효과적 방법은 그대로 국회에서 (민주당의) 불법과 폭정을 따지자는 의견이 많다”며 “헌법, 국회법하에서 최선을 다해 겸손하면서 오만하지 않게, 막말 없이 (투쟁)하자는 의견이 많았다”고 설명했다.

의총에 참석한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도 거들었다. 김 위원장은 “최근 국회에서 전개되는 모습을 보면 선출된 권력이 어떻게 민주주의를 파괴하는지 전형을 보여주고 있다”며 “선출된 권력이 이렇게 권위와 독재적인 방향으로 가면 종말은 뻔하다”고 했다.

김 위원장은 정부여당을 향해 “과거 어떤 정권보다 못한 민주주의를 하고 있다"며 “유신정권하에서도 국회를 이런 식으로 운영한 적이 없다”고 비판했다. 이어 “국민 뜻과는 정반대로 가는 대의민주주의를 계속하면 외부 반대세력이 형성될 것”이라며 “우리 국민이 그렇게 바보가 아니다”라고 했다.

김 위원장은 “흔히들 한강의 기적이니 말하지만 국민의 뼈아픈 인내와 노력이 아니었다면 오늘날 우리 경제 번영은 존재하지 않는다”며 “우리 의원들도 국민을 믿는 수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