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19 04:41
청와대 "박지원 이면합의 문건 존재하지 않는다”
청와대 "박지원 이면합의 문건 존재하지 않는다”
  • 서예진 기자
  • 승인 2020.07.30 10: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혹제기 신속차단… 임명 정당성 위한 행보로 풀이
지난 10일 문재인 정부가 출범한지 3년이 됐다./뉴시스(사진=청와대 제공)
청와대가 미래통합당이 박지원 국가정보원장의 ‘4·8 이면합의서’ 의혹을 제기한 데 대해 “존재하지 않는다”고 반박했다. /청와대

시사위크=서예진 기자  청와대가 미래통합당이 박지원 국가정보원장의 ‘4·8 이면합의서’ 의혹을 제기한 데 대해 “존재하지 않는다”고 반박했다.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지난 29일 춘추관 브리핑을 통해 “야당이 30억달러 이면합의서 의혹을 제기하고 있는데 왜 박 원장을 임명했느냐고 따지고 있다”며 “그 문서가 실제로 존재하는지, 진짜 문서인지 확인했다. 청와대와 국정원·통일부 등 관계 부처를 모두 확인했지만, 정부 내에 존재하지 않는 문서”라고 밝혔다.

청와대 고위관계자 역시 기자들과 만나 “만약 문건이 있었다면 이명박·박근혜 정권 때 가만히 있었겠느냐”고 반문했다.

앞서 미래통합당은 지난 27일 국회 정보위원회의 박지원 국정원장 인사청문회에서 2000년 6·15 남북정상회담을 앞두고 박 원장이 30억 달러 규모의 대북 지원을 위한 남북 간 이면 합의가 있었고, 이에 대한 증거라면서 ‘4·8 남북 경제협력 합의서’라는 문건을 공개했다.

주호영 통합당 원내대표는 이 문건 사본을 전직 고위 공직자의 제보로 입수했다고 밝힌 상태다. 하지만 청문회 당시 박 원장은 이 문건의 존재를 강력 부인하며 논의도, 합의도 한 적 없는 위조 문건이라며 수사를 의뢰할 것이라는 방침을 밝혔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야권의 의혹 제기에 대한 ‘법적 조치나 수사 의뢰가 있을 수 있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저희들이 하는 것이 아니고 청문회에서 이미 박 원장이 수사를 통해 밝혀야겠다고 이야기한 것으로 안다”며 “그리 되어야하지 않나 싶다. 그것은 야당도 동의할 것으로 본다”고 답했다.

청와대가 해당 의혹 신속 차단에 나선 것은 남북 대화 재개에 발목을 잡히지 않기 위해서인 것으로 보인다. 아울러 야권이 박 원장 임명 유보 요구 명분으로 해당 의혹을 들고 나왔던 만큼, 이를 해명해 박 원장 임명 절차의 정당성을 부여하기 위해서인 것으로 분석된다. 문 대통령은 지난 28일 박 원장에 대한 임명을 재가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