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3-08 14:40
온라인 쇼핑몰 10곳 중 7곳… 단위가격 ‘깜깜이’
온라인 쇼핑몰 10곳 중 7곳… 단위가격 ‘깜깜이’
  • 범찬희 기자
  • 승인 2020.07.30 10: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온라인 쇼핑몰의 단위가격 표시가 부실한 것으로 조사됐다. / 한국소비자원
온라인 쇼핑몰의 단위가격 표시가 부실한 것으로 조사됐다. / 한국소비자원

시사위크=범찬희 기자  최근 코로나19의 영향으로 비대면 거래가 활발해지면서 온라인 쇼핑몰을 통한 가공식품, 신선식품 등의 구입이 증가하고 있지만, 단위가격이 표시되지 않아 가격 비교가 쉽지 않다는 지적이 나왔다.

20일 한국소비자원이 국내 주요 온라인 쇼핑몰 19곳의 단위가격 표시 실태를 조사한 결과, 5곳(26.3%)의 쇼핑몰만 일부라도 단위가격을 표시하고 있었을 뿐 나머지 14개(73.7%) 쇼핑몰은 단위가격을 전혀 표시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오픈마켓과 백화점이나 홈쇼핑에 기반한 종합몰이 단위가격 표시에 소홀했다. 대형마트 쇼핑몰 3개는 총 4,640개 제품 중 4,138개(89.2%) 제품의 단위가격을 표시하고 있었다. 반면 오픈마켓은 8개 중 2개 쇼핑몰에서만 단위가격을 표시하고 있었다. 표시한 제품은 총 1만3,120개 제품 중 1,541개(11.7%)에 불과했다. 종합몰은 8개 쇼핑몰 모두 단위가격을 표시하지 않았다.

이는 온라인 쇼핑몰은 단위가격 표시가 의무 사항이 아니기 때문이다. ‘가격표시제 실시요령’에서는 대규모점포 및 준대규모점포 등 오프라인 매장만 단위가격을 표시하도록 하고 있다.

비대면 거래가 급증하고 있는 시장 환경에서 소비자의 합리적인 선택을 돕기 위해 온라인 쇼핑몰에서도 단위가격을 표시할 필요가 있다는 지적이다.

소비자원은 “한국온라인쇼핑협회 및 쇼핑몰 사업자와의 간담회를 통해 온라인 쇼핑몰에서의 단위가격 표시를 위한 시스템을 마련하고 입점한 통신판매업자들에게 단위가격을 표시할 수 있도록 권고할 것을 요청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