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27 23:15
황운하, ‘대전 물난리 와중 파안대소’ 논란… “사려 깊지 못해 죄송”
황운하, ‘대전 물난리 와중 파안대소’ 논란… “사려 깊지 못해 죄송”
  • 김희원 기자
  • 승인 2020.07.31 10: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황운하 의원이 대전의 수해 소식이 보도되고 있는 와중에 크게 웃고 있는 사진이 공개돼 논란이 일자 “송구스런 마음”이라고 사과했다. /사진 최강욱 열린민주당 의원 페이스북
더불어민주당 황운하 의원이 대전의 수해 소식이 보도되고 있는 와중에 크게 웃고 있는 사진이 공개돼 논란이 일자 “송구스런 마음”이라고 사과했다. /사진 최강욱 열린민주당 의원 페이스북

시사위크=김희원 기자  더불어민주당 황운하 의원(대전 중구)이 자신의 지역구인 대전의 수해 소식이 TV 뉴스에서 보도되고 있는 와중에 크게 웃고 있는 사진이 공개돼 논란이 됐다.

열린민주당 최강욱 의원이 지난 30일 페이스북에 공개한 사진에는 TV에서 대전의 물난리 소식이 보도되고 있고, 황 의원은 민주당 이재정‧박주민‧김남국‧김용민‧김승원 의원과 탁자에 모여 앉아 크게 웃고 있는 모습이 담겼다.

이에 대해 미래통합당은 거센 비판을 쏟아냈다. 황규환 부대변인은 구두논평에서 “대전에서 물난리가 났다는 뉴스특보가 버젓이 방송되는데도 황 의원을 비롯한 민주당 의원들이 파안대소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피눈물을 흘리고 있는 국민은 안중에도 없는 모양”이라며 “민주당에는 자신들의 안위와 목적 달성에 대한 자축만이 있을 뿐”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황운하 의원은 논란이 확산되자 악의적 보도 행태라고 불만을 표출하면서도 “사려 깊지 못했다”고 사과했다.

황 의원은 31일 페이스북을 통해 “국회 본회의 일정을 마치는대로 대전의 수해 현장으로 달려갔다”며 “공부 모임에 참석했다가 기념 사진을 찍기 위한 웃음을 물난리 보도 장면과 악의적으로 연계시키는 것은 대단히 유감스러운 보도 행태”라고 강조했다.

황 의원은 “웃고 있는 사진과 울어야 할 장면을 맥락 없이 연결시켜 보도한다면 그로 인한 명예훼손은 누가 책임져야 하나”라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전후 사정이 어찌 되었든 오해를 불러올 수 있었다는 점에서 사려 깊지 못했다”고 밝혔다.

이어 “먼저 수해 피해자분들에게 조금이라도 마음의 상처가 될 수 있을 거라는 생각에 몹시 죄송한 마음”이라며 “또한 불필요한 논란에 마음 아파하는 지지자 분들에게도 송구스런 마음이다. 더 진중해지고 더 겸손해지겠다”고 강조했다.

황 의원 등과 함께 사진을 찍었던 김남국 의원은 MBC 라디오에 출연해 “사진 찍는 보좌진이 ‘싸우러 온 사람처럼 왜 웃지도 않고 있느냐’라고 해서 우리 이제 친하다는 모습으로 웃는 장면이 나갔는데 악의적인 부분도 있다”고 주장했다.

한편 최강욱 의원은 자신이 페이스북에 올린 사진이 논란이 되자 관련 사진 여러 장 가운데 ‘사망자 발생 소식’ 자막이 포함된 사진 1장을 삭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