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2-03 16:32
김종인, 안희정·오거돈 성추문과 조폭문화 거론
김종인, 안희정·오거돈 성추문과 조폭문화 거론
  • 정호영 기자
  • 승인 2020.08.04 10: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이 4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위력에 의한 성범죄 근절'을 위한 긴급 간담회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뉴시스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이 4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위력에 의한 성범죄 근절'을 위한 긴급 간담회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뉴시스

시사위크=정호영 기자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이 4일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추행 사건에 대해 “본인이 그 결과에 대해 너무나 잘 알기 때문에 스스로 목숨을 끊지 않았나 생각한다”고 했다. 박 전 시장 스스로가 권력형 성범죄로 인한 처벌 결과를 알기에 극단적 선택을 했다는 해석이다.

김 위원장은 이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위력에 의한 성범죄 근절을 위한 긴급간담회에 참석해 “근본적으로 어떻게 해야 이런 일을 방지할 수 있을까 상상이 잘 안 된다. 결국 처벌받게 하는 것 외에 다른 방도가 없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안희정 전 충남지사, 오거돈 전 부산시장 등 과거 민주당 출신 지자체장들의 성추문을 거론하며 “이들이 데리고 있던 비서들, 연약한 여인들에 행한 여러 성범죄는 우리가 상상하기 어려운 것들"이라고 했다.

김 위원장은 안 전 지사로부터 성폭행 피해를 받았다고 폭로한 전 수행비서 김지은씨의 관련 저서를 거론하며 “그 사람들의 조직 문화라는 것이 조폭 문화 비슷하게 돼서 조직을 배반하면 죽는다는 분위기를 조성하면서 조직이 운영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거기서 가장 피해를 볼 수 있는 사람들이 (김씨와 같은) 연약한 여인들이 아닌가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김 위원장은 박 전 시장 사건이 일어난 지 약 1달의 시간이 경과했다는 점을 강조하며 “사건에 대한 명확한 원인규명이나 사건처리가 오리무중에 있다”고 검·경의 수사태도를 비판했다. 그러면서 “통합당은 성폭력 대비를 강조하는 특위를 구성하고 있다”며 “이 문제를 끊임없이 발전시켜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간담회를 주최한 양금희 의원은 “안희정, 오거돈, 박원순 시장까지 이들의 위력에 의한 권력형 성범죄는 국민을 큰 충격에 빠뜨렸고 분노하게 했다”고 비판했다.

이어 “그럼에도 청와대, 민주당, 서울시와 검찰, 경찰, 그리고 그렇게 목소리를 크게 내던 단체들은 거대한 침묵으로 피해자의 고통과 사건의 진실을 덮으려 하고 있다”며 “더 이상 위력에 의한 성범죄가 발생하지 않도록 성역 없는 수사, 강력한 처벌과 실효적 대책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