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19 05:45
‘더블딥’ 우려 패션업계… 커지는 지오다노 한준석 역할론
‘더블딥’ 우려 패션업계… 커지는 지오다노 한준석 역할론
  • 범찬희 기자
  • 승인 2020.08.07 17: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치권에서 복합쇼핑몰 등 대형점포에 대해서도 월 2회 의무휴업을 강제하는 내용을 담은 유통산업발전법 일부개정법률안이 발의되면서 패션업계의 우려가 커지고 있다. 사진은 서울 잠실 롯데월드몰 내부 모습. / 뉴시스
정치권에서 복합쇼핑몰 등 대형점포에 대해서도 월 2회 의무휴업을 강제하는 내용을 담은 유통산업발전법 일부개정법률안이 발의되면서 패션업계의 우려가 커지고 있다. 사진은 서울 잠실 롯데월드몰 내부 모습. / 뉴시스

시사위크=범찬희 기자  패션업계의 시름이 깊어지고 있다. 코로나19 장기화로 소비심리가 얼어붙어 의류 판매에 애를 먹고 있는 가운데 또 다른 악재가 드리우고 있어서다. 정치권에서 ‘무용론’ 비판을 받고 있는 의무휴업을 롯데몰, 스타필드와 같은 복합쇼핑몰에도 적용하려 하면서 ‘더블딥(이중침체)’ 우려가 커지고 있다.

◇ 대형점포에도 손길 뻗는 의무휴업의 그림자

7일 업계에 따르면 한국패션산업협회는 유통산업발전법 일부개정법률안을 막기 위해 270여개 회원사를 대상으로 서명 운동을 진행 중이다. 협회 관계자는 “4월과 5월 코로나19 때문에 매출이 줄었다가 겨우 외부활동이 늘고 있는데, 의무휴업 실시로 주말 영업을 하지 못하면 복합쇼핑몰은 큰 타격을 받을 수밖에 없다”면서 “1차에 이어 다음주 2차 서명이 마무리되는 대로 이르면 정치권과 관계 기관에 반대 의견을 전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설마 하던 의무휴업제도의 손길이 복합쇼핑몰까지 뻗치게 된 건 지난 6월 이동주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유통산업발전법 일부개정법률안은 대표 발의하면서다. 개정안에는 복합쇼핑몰을 비롯해 백화점, 아울렛, 면세점도 대형마트와 마찬가지로 한 달에 두 번 문을 닫도록 하는 내용이 포함돼 있다. 8년 지나서도 대형마트 규제 효과가 입증되지 않아 제도 폐지 목소리가 커지고 있는 와중에 여권을 중심으로 정반대 행보를 보이고 있는 것이다.

특히 코로나19로 곡소리가 커지고 있는 패션업계는 대형점포의 의무휴업이 이뤄질 경우 심각한 타격을 입을 것으로 보고 있다.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백화점의 여성캐주얼과 남성의류 매출은 전년 대비 각각 35%, 23%씩 감소했다. 업계 관계자는 “대표적인 쇼핑 품목인 의류에는 경제, 심리적으로 여유가 있을 때 지갑이 열리는데 코로나19가 장기화 되면서 좀처럼 반등의 계기를 잡지 못하고 있다”면서 “그마나 재난지원금, 동행세일 등 이벤트 덕에 고비를 넘겼는데 달갑지 않은 소식이 날아들었다”고 말했다.

위기 돌파에 뜻을 모으고 있는 패션업계는 한준석 회장의 역할론에 주목하고 있다. 대기업에서부터 중견, 중소까지 이해관계가 다를 수 있는 270여개에 달하는 회원사들을 결집시켜야 하는 만만치 않은 과제를 수행해야 하기 때문이다. 평균 10년의 재임 기간을 자랑하는 협회에서 이제 1부 능선을 넘은 한 회장은 장기 집행의 시험대에 오른 셈이다.

그러나 일각에서는 협회의 역할에 한계가 있을 수밖에 없다는 우려도 나온다. 회원사의 규모가 천차만별인데다가 수장인 한 회장이 업계 전체를 이끌기에는 무게감이 떨어진다는 지적이다. 1994년 국내 첫 진출부터 한 회장이 이끌고 있는 ‘지오다노’는 2000년대 중저가 캐주얼 시장을 선도했지만, 유니클로 등 신흥 SPA 브랜드가 등장하면서 입지가 축소됐다. 연매출은 2,000억원대 수준으로 업계 1위인 삼성물산 패션부문의 12%에 불과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