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19 03:08
“대표이사 만나자”… HDC현산·금호산업 회동 이뤄질까
“대표이사 만나자”… HDC현산·금호산업 회동 이뤄질까
  • 서종규 기자
  • 승인 2020.08.10 10: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시아나항공 인수를 진행 중인 HDC현산이 매각 주체인 금호산업의 대면협상 요구를 수락했다./그래픽=김상석 기자
아시아나항공 인수를 진행 중인 HDC현산이 매각 주체인 금호산업의 대면협상 요구를 수락했다./그래픽=김상석 기자

시사위크=서종규 기자  아시아나항공 인수를 진행 중인 HDC현대산업개발(이하 HDC현산)이 금호산업의 대면협상 요구를 수락했다. 지난해부터 이어온 인수 작업이 새 국면을 맞이할지 이목이 쏠린다.

HDC현산은 금호산업이 제안한 아시아나항공 인수 관련 대면협상 제안을 수락했다고 지난 9일 밝혔다. HDC현산은 대면협상 요구를 수락하면서, 거래종결을 위한 재실사 협의에 적극적으로 나설 것을 금호산업 측에 촉구했다.

아시아나항공 매각 주체인 금호산업이 대면협상을 요구한 데 따른 것이다. 앞서 금호산업은 HDC현산에게 거래종결을 위한 신뢰있는 모습을 촉구하는 한편, 대면협상에 나설 것을 요구했다.

이에 HDC현산은 금호산업의 대면협상 요청을 수락하며 대표이사간의 재실사를 위한 대면협상을 역제안했다. 그러면서 거래 선행조건 충족의무가 여전히 이행되지 않았으므로 인수종결을 위해 인수상황 재점검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또한 HDC현산은 투명한 협의를 통해 인수거래를 종결하고자 하는 의지는 변함이 없으며 금호산업이 당사의 제안을 적극적으로 받아들일 것을 요구했다. 아울러 HDC현산은 향후 인수절차와 관련된 일정, 장소 등 구체적인 사항에 대해서 금호산업의 제안을 최대한 받아들이겠다는 방침이다.

HDC현산 관계자는 “인수상황 재점검의 당위성과 필요성을 인정하는 것을 전제로 지금부터라도 인수인과 매도인이 만나 이에 대한 협의를 조속히 진행하자는 것이 기본적인 입장”이라며 “양사 대표이사 간의 재실사를 위한 대면협상을 제안하며 향후 원만하게 인수절차를 진행하고자 일정과 장소 등 협상을 위한 구체적인 사항에 관해서는 금호산업의 제안을 최대한 받아들일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효율적이고 투명한 협의를 통하여 인수거래를 종결하고자 하는 의지는 처음부터 지금까지 변함이 없으며, 금호산업이 당사의 제안을 적극적인 자세로 받아들일 것을 요청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