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19 02:09
수해 피해에 민주당도 ′추경′ 언급
수해 피해에 민주당도 ′추경′ 언급
  • 권신구 기자
  • 승인 2020.08.10 11: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이 전국적으로 집중 호우로 인한 피해가 극심한 상황에 4차 추가경정예산 편성을 논의하겠다고 밝혔다. 추경까지 필요없다는 기존 입장에서 선회한 셈이다. /뉴시스 

시사위크=권신구 기자  정치권에서 ‘추가경정예산(추경)’ 논의가 가시화 되는 모양새다. 집중 호우로 인한 피해 복구에 전력을 다해야 한다는 취지다. 야권이 먼저 쏘아 올린 화두에 주춤했던 더불어민주당도 ‘추경 편성’을 검토하겠다고 밝히며 논의가 불 붙을 전망이다.

이해찬 민주당 대표는 10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당정이 가능한 빠른 시일 내에 피해복구를 위한 예비비 지출이나 추가경정예산(추경)안 편성을 논의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운을 뗀 추경론은 정치권에서 새로운 화두로 떠올랐다. 안 대표는 “재해복구예산과 예비비를 활용하고 그것으로 충분치 않다면 재해 추경예산을 편성해서라도 신속한 응급복구와 지원, 항구적인 시설 보강에 나서야 한다”고 말했다.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도 안 대표의 제안에 원론적이지만, 긍정적인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하지만 민주당은 이에 대해 미지근한 반응을 보여 왔다. ‘재해 추경’ 목소리가 나왔을 때 김태년 민주당 원내대표는 “피해 규모를 모르기 때문에 추경이 필요한지 판단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송갑석 민주당 대변인은 “추경까지 굳이 갈 일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낙연 당대표 후보도 전날(9일) 페이스북에 “전국의 정확한 피해 규모는 아직 파악하기 어렵지만, 예비비 2조원과 기정 예산으로 대처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언급했다. 

하지만 수해 피해가 연일 극심해지고, 예비비로 충분치 않을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자 여당 내에서도 추경론에 힘이 실리며 기류가 달라졌다.

신동근 민주당 의원은 전날(9일) 페이스북에 “긴 장마와 호우로 전국에 피해가 막대하다”라며 “8월 임시국회에서 시급히 4차 추경을 처리할 것을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이용호 무소속 의원 또한 보도자료를 통해 “지역구인 전북 남원‧임실‧순창의 수해 상황이 심각하다”라며 “국회 예산결산특위에서 수해 복구를 위한 4차 추경을 추진하겠다”고 언급했다.

심상정 정의당 대표도 ‘추경론’에 힘을 보탰다. 심 대표는 이날 보도자료를 내고 “특별재난지역을 피해 규모에 대응해 확대하고 신속하게 국회를 열어 재난 피해복구 추경을 편성해야 한다”며 ”지금은 피해 규모를 본 다음에 판단하자고 한가하게 얘기할 때가 아니다“라고 역설했다.


관련기사